'스타크래프트 II 프로리그 12-13 시즌', EG 시즌 첫 승 거둬'스타크래프트 II 프로리그 12-13 시즌', EG 시즌 첫 승 거둬

Posted at 2012. 12. 19. 14:34 | Posted in - 중앙통신뉴스[2010~2015]/스포츠소식


사단법인 한국e스포츠협회(회장 이형희)가 개최하며 8개 프로게임단이 참여하고 블리자드 엔터테인먼트의 실시간 전략 게임 스타크래프트 II: 자유의 날개(StarCraft II: Wings of Liberty)를 기반으로 둔 국내 e스포츠 대표 브랜드 'SK플래닛 스타크래프트 II 프로리그 12-13 시즌'의 2주차 경기에서 3연패 위기에 몰렸던 EG-TL이 삼성전자 KHAN을 꺾고 시즌 첫 승을 거뒀다.

▶ EG-TL의 프로리그는 이제부터 시작이다

프로리그 사상 첫 해외 팀 참가로 이목을 끌었던 EG-TL이 세 경기 만에 프로리그에서 첫 승리를 기록했다.

EG-TL은 18일(화) 경기에서 2연패를 기록하고 있던 삼성전자를 4대0으로 완파 하며 위기에서 벗어났다. 1세트에 출전한 최정민은 삼성전자 신노열을 상대로 초반 저글링과 맹독충 견제로 김장감 있는 경기를 이끌어 나가다가 이후 한방 지상 교전에서 압승을 거두며 승리했다.

2세트에서는 삼성전자 송병구를 상대로 기습공격을 펼친 EG-TL 박진영이 빠르게 승리를 가져가며 EG-TL이 승기를 잡았다.

3세트에서는 NASL 시즌4 우승을 차지했던 송현덕이 완벽한 운영을 보여주며 김기현을 잡아내며 승리에 한발 더 다가섰다.

이어진 4세트는 이제동의 승리로 마무리 지어졌다. 4세트에서 이영한의 초반 견제로 이제동은 피해를 입었지만 계속되는 역공으로 역전에 성공하며 팀의 4대0 퍼펙트 승리를 일궈냈다.

이날 패배로 삼성전자는 3연패를 기록하며 8개 게임단 중 최하위로 떨어졌다.

▶ 승률 100%의 디펜딩 챔피언 CJ ENTUS

지난 'SK플래닛 스타크래프트 프로리그 시즌2'의 우승을 차지했던 CJ ENTUS의 이번 시즌도 심상치가 않다.

팀별 3경기씩 치러진 2주차까지 단 한 번도 패배하지 않으며 8개 게임단 중 유일하게 3전 전승을 기록, 현재 프로리그 단독 1위를 달리고 있다.

최근 두 경기에서 에이스 결정전까지 가는 접전을 펼친 CJ는 김준호와 김정우가 각각 에이스 결정전에서 승리를 따내며 팀의 3연승을 주도했다. 더욱 강해진 면모를 보이고 있는 CJ가 이번 시즌에도 다시 한 번 활약할 수 있을지 기대를 모으고 있다.

중앙통신뉴스/조성빈 청소년 기자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수신 hk-7511@hanmail.net

-Copyrights ⓒ네티즌과 함께하는 중앙통신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광주.전남.부산.서울 실시간 뉴스 및 동영상제공>
"인터넷 종합 언론사 '중앙통신뉴스'는 포털 사이트 'Daum'과 'NATE'와의 제휴로 기사를 공급하고 있습니다"

Name __

Password __

Link (Your Website)

Comment

비밀글로 남기기 | "얼굴을 보면서 할 수 없는 말은 인터넷에서도 하지 마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