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타크래프트 II 프로리그 12-13 시즌', 정명훈-전태양의 활약상'스타크래프트 II 프로리그 12-13 시즌', 정명훈-전태양의 활약상

Posted at 2012. 12. 26. 10:53 | Posted in - 중앙통신뉴스[2010~2015]/스포츠소식


SKT 정명훈, 제8프로게임단 전태양 선수 모습이다. ⓒ한국e스포츠협회 제공

사단법인 한국e스포츠협회(회장 이형희)가 개최하며 8개 프로게임단이 참여하고 블리자드 엔터테인먼트의 실시간 전략 게임 스타크래프트 II: 자유의 날개(StarCraft II: Wings of Liberty)를 기반으로 둔 국내 e스포츠 대표 브랜드 'SK플래닛 스타크래프트 II 프로리그 12-13 시즌'의 3주차 경기에서 프로게이머 데뷔 기념일을 맞은 정명훈(SK Telecom T1, Fantasy)과 전태양(제8프로게임단, TY)이 에이스 결정전에 나서 승리하면서 팀 승리에 기여했다.

▶ 팬 성원에 승리로 보답한다

프로게이머 데뷔 각각 2천일과 5주년을 맞았던 SK Telecom T1 정명훈(Fantasy)과 제8게임단 전태양(TY)이 팬들의 뜨거운 응원에 힘입어 하루에 2승을 올리며 팀을 승리로 이끌었다.

지난 22일(토), 정명훈의 데뷔 2,000일을 맞아 정명훈의 팬들은 직접 만든 도시락, 다과, 황금벌쳐 뱃지 등 선물 공세를 펼쳤다. 이에 보답하듯 정명훈은 6세트에 출전해 자신의 천적이었던 CJ 조병세(skyHigh)를 잡아내며 팀을 위기에서 구해낸 후, 곧바로 이어진 에이스 결정전에서도 CJ 신동원(Hydra)을 상대로 승리하며 하루 2승으로 팀의 승리를 이끌었다.

다음날인 23일(일)에는 전태양의 팬들이 데뷔 5주년을 축하하며 선수들에게는 물론 게임단, 주변 스태프들에게까지 간식을 준비했다. 팬들의 성원에 힘입은 전태양은 1세트와 에이스 결정전에서 STX 김성현(Last)을 두 번 모두 잡아내면서 제8프로게임단의 연패를 끊고 팀에 소중한 1승을 선사했다.

25일(화) 크리스마스에는 EG-TL의 윤영서(Taeja)가 2승을 올리며 이날 승리의 처음과 끝을 장식했다. 제8프로게임단에 3대0으로 지고 있는 상황에서 4세트에 나선 윤영서는 김재훈(Argo)을 잡아내며 역전의 발판을 만들어 냈다.

이어서 박진영(JYP)과 송현덕(Hero)이 나란히 세트를 잡아내면서 에이스 결정전이 만들어졌고, 다시 출전한 윤영서가 에이스 결정전에서 전태양을 격파하면서 하루 2승으로 EG-TL의 대 역전극을 만들어냈다.

▶ 벌써 치열한 상위권 다툼

'SK플래닛 스타크래프트 II 프로리그 12-13 시즌' 3주차 경기 결과, 3연승을 달성한 SK Telecom T1과 2연승을 달리고 있는 KT Rolster가 4승 1패로 공동 1위를 달리고 있다. 전통의 강호이자 통신사 라이벌인 양 팀의 신경전이 시즌 초반부터 시작되고 있다.

한편, 프로리그 첫 해외 게임단으로 주목받은 EG-TL은 2승 3패로 STX SOUL과 함께 공동 5위에 오르며 상위권 진입을 노리고 있다.

이번 시즌 STX는 현재까지 치러진 5경기를 모두 에이스 결정전까지 이끌고 갔지만 2승 3패에 그치며 확실한 에이스 카드의 부족으로 고심하고 있는 모습이다. 삼성전자 KHAN은 아직 시즌 첫 승을 올리지 못하고 5연패의 나락으로 떨어지며 고전을 면치 못하고 있다.

중앙통신뉴스/조성빈 청소년 기자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수신 hk-7511@hanmail.net

-Copyrights ⓒ네티즌과 함께하는 중앙통신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광주.전남.부산.서울 실시간 뉴스 및 동영상제공>
"인터넷 종합 언론사 '중앙통신뉴스'는 포털 사이트 'Daum'과 'NATE'와의 제휴로 기사를 공급하고 있습니다"

Name __

Password __

Link (Your Website)

Comment

비밀글로 남기기 | "얼굴을 보면서 할 수 없는 말은 인터넷에서도 하지 마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