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팝 스타 시즌2', SM-YG-JYP의 불꽃 '캐스팅 전쟁' 시작된다'K팝 스타 시즌2', SM-YG-JYP의 불꽃 '캐스팅 전쟁' 시작된다

Posted at 2012. 12. 27. 08:39 | Posted in - 취미&생활/참고자료


(자료제공=초록뱀미디어) 놀랍게 성장한 다크호스들의 급부상으로 예측할 수 없는 전개를 이어가고 있는 SBS '서바이벌 오디션 K팝 스타 시즌2'가 본선 3라운드 '캐스팅 오디션'에 돌입한다.

30일 방송될 SBS '서바이벌 오디션 K팝 스타 (이하 K팝 스타) 시즌2' 7회 분에서는 '랭킹오디션'의 치열한 순위경쟁에서 생존한 실력파 참가자들의 제3라운드 '캐스팅 오디션' 무대가 펼쳐진다. 특히 '시즌1' '캐스팅 오디션'에서는 그동안 알려지지 않았던 이승주와 이정미가 우승후보였던 박지민, 이미쉘과 의기투합, '수펄스'가 만들어지면서 화제를 모았던 상황. 매 라운드마다 예상치 못한 다크호스들이 속속 등장하고 있는 'K팝 스타 시즌2'에 또 어떤 참가자가 '캐스팅 오디션'을 통해 새로운 가능성을 인정받을지 시청자들의 기대감이 증폭되고 있다.

7회 분에 담길 '1차 캐스팅 오디션'은 각기 다른 개성과 매력을 가진 참가자들이 한 팀으로 구성돼 치루는 '그룹별 오디션'으로 진행된다. 실력파 참가자들이 한 팀으로 뭉쳐 더욱 치열하고 강력해진 팀 내 경쟁을 예고하고 있는 것. 현재 악동뮤지션, 신지훈, 이천원, 방예담, 성수진, 김민정, 이진우 등 '캐스팅 오디션'에 진출한 39명의 참가자들은 양현석-박진영-보아 빅3 심사위원들의 회의를 통해 최종 16팀으로 나뉜 상황. 참가자들끼리 서로 조화를 이루면서 자신의 장점을 부각시키되 단점을 최대한 가리는 것이 '캐스팅 오디션' 당락을 결정하는 가장 중요한 관건이 될 전망이다.

특히, '캐스팅 오디션'은 그간 개인의 역량으로 심사위원들에게 확실한 존재감을 입증하기 역부족했던 참가자들에게 새로운 두각을 나타낼 수 있는 절호의 기회다. '시즌1'의 '숨은 실력자' 이정미와 이승주는 '수펄즈'로 활약하며 가능성을 인정받는 등 '캐스팅 오디션'의 수혜를 톡톡히 누렸던 것. 당초 강력 우승후보로 꼽힌 박지민, 이미쉘의 그늘에 가려질 것이라 예상과 달리, 두 사람은 팀과 호흡을 맞추며 개인의 뛰어난 역량을 새롭게 입증해냈다.

마찬가지로 '시즌2'에서도 두 차례의 혹독한 심사와 숨 막히는 경쟁을 뚫고 올라온 실력파 참가자들이 팀으로 한데 묶여 얼마나 조화로운 무대를 선보일지, 또 자신만의 매력을 심사위원들에게 어필함으로 새로운 다크호스로 떠오를 수 있을지 초미의 관심을 모으고 있다.

'K팝 스타' 제작진은 "'캐스팅 오디션'은 심사위원들이 참가자들의 가능성을 재점검하면서 누구도 예상치 못했던 참가자들의 새로운 가능성이 발굴되는 묘미가 있는 라운드"라며 "숨겨진 보석을 데려가기 위한 빅3 심사위원들의 미묘한 신경전도 재미를 줄 것"이라고 전했다.

한편, '캐스팅 오디션'에서 캐스팅 기회를 얻은 참가자들은 국내 최대 엔터테인먼트 SM-YG-JYP에서 트레이닝 받을 수 있는 기회를 얻게 될 예정. 심사위원들까지 ‘캐스팅 전쟁’에 가세해 팽팽한 긴장감을 이어갈 'K팝 스타 시즌2'는 매주 일요일 오후 4시 50분에 방송된다.

-Copyrights ⓒ자료제공-
"인터넷 종합 언론사 '중앙통신뉴스'는 포털 사이트 'Daum'과 'NATE'와의 제휴로 기사를 공급하고 있습니다"

Name __

Password __

Link (Your Website)

Comment

비밀글로 남기기 | "얼굴을 보면서 할 수 없는 말은 인터넷에서도 하지 마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