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콘텐츠진흥원, 2012년 결산-2013년 전망 세미나 개최한국콘텐츠진흥원, 2012년 결산-2013년 전망 세미나 개최

Posted at 2012. 12. 27. 22:29 | Posted in - 중앙통신뉴스[2010~2015]/사회/문화소식


'창조문화시대 콘텐츠의 현재와 미래를 논하다' 세미나 모습이다. ⓒ한국콘텐츠진흥원 제공

한국콘텐츠진흥원(원장 홍상표)은 지난 27일(목) 오후 3시 문화콘텐츠센터 2층 콘텐츠홀에서 '창조문화시대 콘텐츠의 현재와 미래를 논하다'라는 주제로 한국 콘텐츠산업의 2012년을 결산하고 2013년을 전망하는 세미나를 개최했다.

이날 세미나에는 한국콘텐츠진흥원 각 사업 실무를 담당하는 팀장은 물론, 탁용석 CJ E&M 전략기획팀 상무, 김성곤 한국게임산업협회 사무국장, 안수욱 SM 엔터테인먼트 이사, 이병민 건국대학교 문화콘텐츠학과 교수, 박정수 산업연구원 서비스산업연구 센터장, 황준석 문화체육관광부 문화산업정책과장 등 대한민국의 콘텐츠 각 분야 전문가들이 한자리에 모여 미래 콘텐츠를 전망하는 뜻깊은 시간을 가졌다.

이날 주제 발표를 맡은 한국콘텐츠진흥원의 노준석 통계정보팀장은 "2012년 콘텐츠산업 매출액은 89조 원, 수출액은 48억 불을 달성했다"라며 "2013년에는 플랫폼과 콘텐츠 경쟁력으로 내수시장 강세 지속 및 한류 영향확대로 수출 호조와 청년 종사자 비중 확대할 것"이라고 2013년 사업을 전망하여 주목을 받았다.

특히, "출판·만화산업은 서점 및 대여점 감소, 기기보급 확대로 앱 만화 및 전자책 콘텐츠 유통이 1천억을 돌파할 것"이라며 방송과 광고 산업은 종일 방송으로 지상파 광고수익 확대, IPTV의 유료방송가입자 확대, 디지털방송전환, 모바일광고 시장 본격 등을 전망해 눈길을 끌었다.

이어, "게임업계는 온라인에서 모바일로의 이동이 본격화될 것"이라며 "올해 전 세계적으로 화제를 모은 한국의 대중음악산업은 싸이의 강남스타일 등의 영향으로 내수보다는 세계시장 공략이 지속될 것"이라고 덧붙였다.

'콘텐츠 미래 트렌드'라는 주제로 발제를 맡은 한국콘텐츠진흥원 박영일 미래전략팀 수석연구원은 2013년 콘텐츠 관련 핵심 키워드를 5개 제시해 관계자의 눈길을 끌었다.

이어 "미래 콘텐츠 트렌드의 핵심키워드는 이용자 창작콘텐츠(UCC), 소셜 콘텐츠, 매시업 콘텐츠 다른 형태의 창조물을 섞어 새로운 콘텐츠 생성. 하이브리드콘텐츠, 예술과 대중문화 크로스 오버 등 맞춤형콘텐츠, 가상 및 체험형 콘텐츠"라고 언급하며, 미래 콘텐츠산업 발전에 영향을 미칠 플랫폼으로 소셜네트워크, 콘텐츠로는 소셜네크워크 콘텐츠를 꼽았다.

이 밖에 한국콘텐츠진흥원 김일곤 CT전략팀장은 '문화기술전망 2013'이란 주제로 CT의 경제적 효과와 산업적 효과, 사회적·문화적 효과를 언급하였으며, 윤호진 산업정책팀장은 '콘텐츠산업 기능·장르별 정책이슈와 전망'에서 2012년 글로벌 성과로 문화오락서비스 국제 수지의 첫 흑자 기록과 한류 후방효과 가시화를 꼽는 등 각계 전문가가 한자리에 모여 2012년 콘텐츠 사업 전반에 대한 평가는 물론, 2013년 전망을 통해 한국콘텐츠산업의 발전을 도모하는 뜻깊은 자리가 되었다.

중앙통신뉴스/조성빈 청소년 기자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수신 hk-7511@hanmail.net

-Copyrights ⓒ네티즌과 함께하는 중앙통신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광주.전남.부산.서울 실시간 뉴스 및 동영상제공>
"인터넷 종합 언론사 '중앙통신뉴스'는 포털 사이트 'Daum'과 'NATE'와의 제휴로 기사를 공급하고 있습니다"

Name __

Password __

Link (Your Website)

Comment

비밀글로 남기기 | "얼굴을 보면서 할 수 없는 말은 인터넷에서도 하지 마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