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위대한 탄생3', 25세 이상 그룹의 전쟁도 시작됐다'위대한 탄생3', 25세 이상 그룹의 전쟁도 시작됐다

Posted at 2012. 12. 28. 09:07 | Posted in - 중앙통신뉴스[2010~2015]/방송/연예소식


'위대한 탄생3' 프로그램 모습이다. ⓒ코엔미디어 제공

실력은 기본, 무대 매너, 감정까지 다른 참가자들에 비해 농익은 실력으로 감히 넘볼 수 없는 포스를 풍기고 있는 MBC '스타오디션 - 위대한 탄생 시즌3(이하 위대한 탄생3)'의 25세 이상 그룹이 멘토 서바이벌에서는 어떤 무대를 펼칠지 벌써 많은 기대감을 모으고 있다.

한 관계자는 "꿈에 대한 열정과 절박함이 남다른 25세 이상 그룹은 늘 무대에 목말라 있는 사람들처럼 무대를 즐기고 후회 없이 다 보여주려 한다. 그래서 이들은 가슴을 먹먹하게 만들거나 어깨를 들썩거리게 만들 만큼 신 나는 무대로 시청자들의 집중력을 높이며 처음부터 끝까지 눈과 귀를 뗄 수 없게 만든다"라며 "이에 25세 이상 그룹이 멘토 서바이벌에서 보여줄 색다른 모습과 성장이 더욱 많은 관심을 끌고 있다"라고 전했다.

나얼보다 더 고음을 잘 부른다는 극찬을 받았던 '감성 충만' 오병길은 귀에 감기는 감미로운 목소리, 소울적인 흑인 느낌의 고음을 구사하며 듣는 이들의 감성을 자극하고 있다. KBS '탑밴드' 16강 출신으로 상당히 프로 가수의 느낌이 난다는 평을 받아온 '여성 락커' 남주희는 허스키한 보이스가 매력적인 참가자로 필도 좋고 오랫동안 보고 싶다는 호평의 주인공이다. 남주희의 동갑내기 아기엄마 '폭풍 성량' 조선영은 팝송과 가요를 자유자재로 부를 수 있는 숨겨진 보석이다.

자신만의 색깔을 가지고 있는 '싱어송 라이터' 김보선은 뛰어난 작곡 실력과 목소리 톤을 무기로 많은 재능을 가지고 있어 등장부터 시선을 집중시켰다. 합동무대에서 두각을 드러내며 무섭게 우승후보들을 치고 올라온 '미친 고음' 정진철은 힘 있는 고음을 비롯한 많은 장점으로 승부수를 띄우고 있다. 또한, 유일한 듀엣그룹인 환상 듀오 '우수(조인우, 김창수)'는 탄탄한 팀워크와 호흡을 자랑하며 랩과 보컬의 완벽한 조화를 이루고 있어 다른 참가자들을 긴장케 하고 있다.

이처럼 25세 이상 그룹은 누구 하나 빠지지 않는 실력을 갖추고 있어 멘토 서바이벌을 통해 과연 누가 생방송 진출권을 얻게 될지 더욱 궁금증을 자아내고 있다.

이에 네티즌들은 25세 이상 그룹 참가자들에게 "눈여겨봤던 참가자들이 다 여기에 모여 있다. 벌써 나까지 긴장된다", "여기서 누굴 떨어뜨리지? 멘토 서바이벌 무대도 완전 기대", "25세 이상 그룹은 늘 무대에 감동이 있는 듯~ 파이팅입니다" 등의 뜨거운 응원을 보내고 있다.

한편, 25세 이상 그룹 6개 팀이 보여줄 색다른 무대에 기대감이 고조되고 있는 가운데 본격적인 멘토 서바이벌이 시작될 '위대한 탄생3'는 28일(금) 오후 9시 55분에 방송된다.

중앙통신뉴스/조성빈 청소년 기자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수신 hk-7511@hanmail.net

-Copyrights ⓒ네티즌과 함께하는 중앙통신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광주.전남.부산.서울 실시간 뉴스 및 동영상제공>
"인터넷 종합 언론사 '중앙통신뉴스'는 포털 사이트 'Daum'과 'NATE'와의 제휴로 기사를 공급하고 있습니다"

Name __

Password __

Link (Your Website)

Comment

비밀글로 남기기 | "얼굴을 보면서 할 수 없는 말은 인터넷에서도 하지 마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