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팝 스타 시즌2' 참가자들의 '속마음 인터뷰' 영상 공개'K팝 스타 시즌2' 참가자들의 '속마음 인터뷰' 영상 공개

Posted at 2012. 12. 29. 10:26 | Posted in - 중앙통신뉴스[2010~2015]/방송/연예소식


'K팝 스타 시즌2' 참가자들의 미공개 '속마음 인터뷰' 영상 모습이다. ⓒ초록뱀미디어 제공

SBS '서바이벌 오디션 K팝 스타(이하 K팝 스타) 시즌2'의 신흥 다크호스로 급부상한 참가자들이 방송 직전 담았던 미공개 '속마음 인터뷰' 영상이 관심을 끌고 있다.

'유인나 닮은꼴' 이미림, '반전고음' 이진우, '리틀 보아' 전민주, '박지민 절친' 남다원 등 우승 후보의 자리를 넘보며 급부상한 실력파 다크호스들이 '랭킹 오디션' 직전, 치열한 순위 경쟁을 눈앞에 둔 솔직한 심정을 고백한 것이다.

무대에 오르기 전 열혈 연습 삼매경부터 떨리는 소감, 오디션에 임하는 남다른 각오 등이 다부지게 담긴 다크호스들의 인터뷰영상에 네티즌들이 뜨거운 반응을 쏟아내고 있다.

무엇보다 실력파 다크호스들은 긴장감 때문에 떨리는 심경을 주체하지 못하면서도 오디션 직전까지 연습에 매진하는 모습으로 시선을 모았다. 끝까지 집중력을 잃지 않는 프로 못지않은 근성과 최선을 다하는 태도로 무대 뒤에서부터 이미 다크호스의 진가를 드러냈던 것이다.

특히, 배짱 두둑하다는 평을 받은 이미림은 여유만만했던 무대 위와는 사뭇 다른 대기실 모습으로 눈길을 끌었다. 이미림은 이틀 만에 구상한 안무가 불안했는지 동작 하나하나를 끊임없이 체크하고 있던 상황이었다. 춤과 노래를 동시에 소화해야 하는 이미림은 다소 긴장이 역력한 표정으로 "완전 떨린다. 떨지 않고 즐겼으면 좋겠다"라는 의외의 속내를 밝혀 모두를 놀라게 했다.

'K팝 스타 시즌2' 참가자들의 미공개 '속마음 인터뷰' 영상 모습이다. ⓒ초록뱀미디어 제공

또한, '반전 고음'으로 진가를 발휘한 이진우는 자신 없었던 고음 후렴구를 실전처럼 연습하는 모습으로 관심이 쏠렸다. 이진우는 "연습은 열심히 했지만 떨린다. 완벽하진 않지만 늘 최선을 다하겠다"라며 겸손한 태도를 보였다. 심사위원들을 깜짝 놀라게 한 이진우의 폭발적 성장 이유를 가늠해볼 수 있는 대목인 셈이다.

댄스 가수로서의 놀라운 가능성을 확인받은 '리틀 보아' 전민주는 나이는 어리지만 당찬 포부로 출사표를 던졌다. 심사위원으로부터 어떤 평가를 듣고 싶냐는 질문에 전민주는 "좋은 평만 듣고 싶지만 그래도 고칠 점을 말씀해주시면 저에게 좋은 채찍질이 되기 때문에 좋은 정보가 되지 않을까"라는 성숙한 발언으로 감탄을 자아내게 만들었다.

그런가 하면 '퍼포먼스 조' 1등 후보로 지목받은 남다원은 떨리는 마음을 독특한 비유로 표현해 주목을 받았다. 남다원은 "목에서 심장이 뛰는 듯한 느낌"이라며 "생각지 못한 혹평을 들을까 봐 조마조마하다. 잘하려 하기 보다는 즐기는 무대를 하고 싶다"라는 귀여운 바람을 전했다. 남다원은 오디션 무대에서 '어설픈 프로 같다'는 지적을 받았지만, 폭발적인 성장 가능성을 인정받아 '캐스팅 오디션'에 진출할 기회를 얻었다.

한편, 온라인에서는 'K팝 스타 시즌2' 실력파 참가자들의 무대 풀버전 영상이 높은 조회 수를 기록하며 폭발적인 인기를 이어가고 있다.

회를 거듭할수록 놀라운 성장세로 우승 후보들을 위협하는 깜짝 다크호스들이 속속 등장하면서 참가자들이 또 어떤 반전 실력을 보여줄지 높은 기대감을 얻고 있다.

더 치열하고 강력해진 그룹별 오디션 '1차 캐스팅 오디션'에 돌입할 'K팝 스타 시즌2' 7회는 오는 30일(일) 오후 4시 50분 방송된다.

중앙통신뉴스/조성빈 청소년 기자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수신 hk-7511@hanmail.net

-Copyrights ⓒ네티즌과 함께하는 중앙통신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광주.전남.부산.서울 실시간 뉴스 및 동영상제공>
"인터넷 종합 언론사 '중앙통신뉴스'는 포털 사이트 'Daum'과 'NATE'와의 제휴로 기사를 공급하고 있습니다"

Name __

Password __

Link (Your Website)

Comment

비밀글로 남기기 | "얼굴을 보면서 할 수 없는 말은 인터넷에서도 하지 마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