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천희-조윤희-정경호-김조한, '코이카의 꿈'을 통해 봉사활동이천희-조윤희-정경호-김조한, '코이카의 꿈'을 통해 봉사활동

Posted at 2013. 1. 2. 08:41 | Posted in - 중앙통신뉴스[2010~2015]/방송/연예소식


배우 '이천희', '조윤희', 정경호', '김조한'이 팔레스타인을 찾았다. ⓒ판타지오 제공


배우 이천희, 조윤희, 정경호, 가수 김조한이 팔레스타인에서 전쟁의 아픔을 가진 사람들의 마음을 위로하고 돌아왔다.

MBC '2012 코이카의 꿈'과 함께 팔레스타인을 찾은 네 사람은 팔레스타인에서도 가장 가난한 도시인 제닌에서 의료 및 교육 봉사를 펼쳤다.

봉사단원 19명, 의료진 12명과 함께 열악한 의료 환경을 가진 팔레스타인에서 보건소의 문을 연 네 사람은 많은 사람의 몸과 마음을 치료하기 위해 물심양면 애쓰며 낙후된 땅 제닌에 희망을 선사했다.

이곳에서 이천희는 봉사를 위한 만반의 준비를 갖추고 심지어 작업복까지 가져가는 섬세함과 철저함을 보여 현장에서 감탄을 불러일으켰다. 이천희는 팔레스타인 아이들과도 스스럼없이 어울리며 아이들에게 따뜻한 마음을 전하는 것은 물론 교육과 함께 요리까지 하며 진정한 훈남의 면모를 톡톡히 보여줬다는 후문이다.

또한, 조윤희는 대체로 예체능 교육이 부족한 난민촌 아이들을 위한 교육캠프와 진심 어린 의료 봉사활동을 펼쳤다. 조윤희는 팔레스타인에 머무는 내내 아이들에게 마치 친언니, 친누나처럼 다정다감한 모습을 보였다.

봉사활동 기간 내내 최선을 다해 땀 흘린 정경호는 돌사막 한가운데에서 힘든 삶을 살아가고 있는 동굴마을 주민과 생계를 위해 유독가스를 맡아가며 숯을 만드는 노동자들을 찾아 그들의 몸과 마음을 치료하는 등 노력을 아끼지 않는 모습을 보였다. 특히, 정경호는 한국에 돌아온 후에도 제닌의 아이들을 생각하며 내레이션을 통한 목소리 재능 기부에도 나서 안방극장에 따스한 감동을 배가시킬 예정이다.

한편, 이천희, 조윤희, 정경호, 김조한이 함께한 감동과 눈물의 이야기 '2012 코이카의 꿈' 팔레스타인 편 '모래의 땅 제닌에서 희망을 보듬다' 첫 번째 이야기는 2일(수) 오후 6시 20분에 방송된다.

중앙통신뉴스/조성빈 기자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수신 hk-7511@hanmail.net

-Copyrights ⓒ네티즌과 함께하는 중앙통신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광주.전남.부산.서울 실시간 뉴스 및 동영상제공>
"인터넷 종합 언론사 '중앙통신뉴스'는 포털 사이트 'Daum'과 'NATE'와의 제휴로 기사를 공급하고 있습니다"

Name __

Password __

Link (Your Website)

Comment

비밀글로 남기기 | "얼굴을 보면서 할 수 없는 말은 인터넷에서도 하지 마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