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P' 영재, 명품 팔뚝 선보이며 '베이글남' 등극'B.A.P' 영재, 명품 팔뚝 선보이며 '베이글남' 등극

Posted at 2013. 1. 4. 09:56 | Posted in - 중앙통신뉴스[2010~2015]/방송/연예소식


B.A.P '영재' 모습이다. ⓒ티에스엔터테인먼트 제공

그룹 'B.A.P(비에이피)' 영재가 명품 팔뚝을 선보이며 '베이글남'에 등극했다.

지난 3일(목), B.A.P의 공식 팬카페에는 2013년을 여는 0시를 기해 MBC 표준FM '신동의 심심타파'에 출연한 B.A.P와 걸그룹 '시크릿'의 사진이 게재되었다.

이날의 라디오 방송은 2012년 12월 31일(화) '2012 MBC 가요대제전'이 열린 드림센터 앞에서 생방송으로 진행되며 B.A.P와 시크릿 외에도 '샤이니', '카라', 씨스타', '틴탑' 등 많은 가수가 이동 스튜디오를 찾아 자리를 빛냈다.

특히, 민소매 무대 의상으로 함께 한 B.A.P는 탄탄한 팔 근육들을 공개하며 추운 날씨에도 함께 해 준 팬들의 마음을 설레게 했다.

무엇보다 '심심타파 B.A.P 캡처(아기뱃살 유영재는 떠났다)'라는 게시물의 제목이 말해주듯, 그  동안 '아기뱃살'이라는 별명을 가졌을 만큼 살짝 통통했던 94년생 영재는 근육이 확연하게 드러나는 팔뚝을 선보이며 이제 막 스무 살의 성인이 되었음을 인증했다.

팬들은 "영재 오빠 '아기뱃살' 그리우면 어떡해요", "너무 무리하지 마요. 전 뱃살도 사랑하니까요", "유영재, 당신을 '아기뱃살' 실종죄로 체포하겠습니다", "우리 영재가 달라졌어요" 등의 뜨거운 반응을 보이며 새로운 '베이글남'의 등극을 환영했다.

최근 한선화와 듀엣곡 '다 예뻐'를 발표한 영재는 4일(금) KBS '뮤직뱅크'를 시작으로 MBC '음악중심'과 SBS '인기가요'에서 알콩달콩한 무대를 선보일 예정이며 B.A.P는 그래미가 선정한 '2012년 최고의 순간'에 뽑히기도 했다.

중앙통신뉴스/조성빈 기자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수신 hk-7511@hanmail.net

-Copyrights ⓒ네티즌과 함께하는 중앙통신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광주.전남.부산.서울 실시간 뉴스 및 동영상제공>
"인터넷 종합 언론사 '중앙통신뉴스'는 포털 사이트 'Daum'과 'NATE'와의 제휴로 기사를 공급하고 있습니다"

Name __

Password __

Link (Your Website)

Comment

비밀글로 남기기 | "얼굴을 보면서 할 수 없는 말은 인터넷에서도 하지 마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