드라마 '학교 2013', 말 하지 못했던 고민 꺼내다드라마 '학교 2013', 말 하지 못했던 고민 꺼내다

Posted at 2013. 1. 15. 08:41 | Posted in - 취미&생활/참고자료


(자료제공=학교문화산업전문회사) KBS 2TV 월화드라마 '학교 2013'(극본 이현주,고정원/ 연출 이민홍,이응복/ 제작 (유)학교문화산업전문회사, 콘텐츠 K)이 현 시대 아이들의 말 하지 못했던 고민을 꺼내어 놓았다.

어제(14일) 방송된 12회에서는 아이들의 고민을 귀 기울여 들어주었던 희망교사 정인재(장나라 분)가 학교를 그만둘 결심을 하게 된 가운데 성적, 경쟁, 우정, 폭력 문제로 인해 상처받고 흔들리는 아이들의 모습이 그려져 안타까움을 자아냈다.

교내논술대회로 깊은 상처를 받게 된 하경(박세영 분)과 강주(류효영 분)의 우정, 학교로 돌아온 문제아 정호(곽정욱 분)의 고민과 우정, 엄마라는 창살에 갇힌 엄친아 민기(최창엽 분)의 절망, 성적, 스펙 스트레스에 휩싸인 경민(남경민 분), 어렵게 화해 중인 남순(이종석 분)과 흥수(김우빈 분)까지 저마다의 말 못할 아이들의 고민들에 차근차근 귀 기울였다.

특히, 설상가상 실수로 강주 손에 상처까지 입히게 된 하경은 다친 강주에게 각서를 받아낸 자신의 엄마(이연경 분)의 행태에 결국 눈물을 쏟아냈다. "이렇게 해 놓고 끝난 거면, 우린 언제 다시 화해하고 언제 다시 친해져요?"라고 말한 하경의 말에는 남겨진 아이들의 상처가 엿보였다.

더불어 항상 정답만을 알려주는 엄마에게 "엄마가 주는 정답들, 그거 다 내거 같지가 않다구요. 근데 엄마, 정답 맞아요? 엄마가 제게 주시는 것들 다 정답 맞냐구요?"라고 절망하는 민기의 모습은 정해진 성공의 길을 강요받는 요즘 아이들의 고민을 대변해 주기도 했다.

일전 강주가 "어른들의 눈엔 쉬워 보이나봐요. 애들 문제는 다."라고 속마음을 털어놓았던 터. 아이들의 이야기에는 귀 기울이지 않고 자신들의 잣대로 마무리 짓는 어른들의 행동이 아이들에게 큰 상처로 남았음을 보여주었다.

이는 아이들의 말을 먼저 들어주라는 인재의 말처럼 아이들의 문제를 사고로 치부하기 전에 고민을 털어놓을 곳도 잡아줄 사람도 없어 방황하는 청소년들의 고민을 과연 우리들은 귀 기울여 들으려고 했는가 돌아보게 만들었다.

방송을 본 네티꾼들은 "지금 아이들의 고민이 무엇인지 리얼하게 대변하는 듯!", "말 하지 않았던 것이 아니라 말할 곳이 없었던 것은 아닌가 생각이 들어 씁쓸!", "같은 학생 입장에서 너무 공감 됐다!", "민기 마지막 모습에 가슴 철렁!", "진심 말하며 화해한 하경이와 강주 모습에 훈훈했다", "대사 너무 공감 백배 울컥함" 등 공감의 반응을 쏟아냈다.

한편, 12회 말미 논술 시험을 포기한 민기가 절망이 가득한 표정으로 엘리베이터를 타고 위로 올라가는 위태로운 모습이 그려져 일촉즉발 충격적 위기를 암시하고 있는 드라마 '학교 2013'은 오늘 15일 밤 10시에 13회가 방송된다.

-Copyrights ⓒ자료제공-
"인터넷 종합 언론사 '중앙통신뉴스'는 포털 사이트 'Daum'과 'NATE'와의 제휴로 기사를 공급하고 있습니다"

Name __

Password __

Link (Your Website)

Comment

비밀글로 남기기 | "얼굴을 보면서 할 수 없는 말은 인터넷에서도 하지 마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