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위대한 탄생3' 오병길-남주희-정진철, 생방송 진출 영광'위대한 탄생3' 오병길-남주희-정진철, 생방송 진출 영광

Posted at 2013. 1. 19. 10:39 | Posted in - 중앙통신뉴스[2010~2015]/방송/연예소식


'위대한 탄생3' 프로그램 모습이다. ⓒ코엔미디어 제공

MBC '스타오디션 - 위대한 탄생 시즌3(이하 위대한 탄생3)' 25세 이상 그룹의 무대는 압도적이었다.

지난 18일(금) 방송된 '위대한 탄생3' 14회에서는 손에 땀을 쥐게 하는 박빙의 승부 끝에 오병길-남주희-정진철이 생방송 진출의 영광을 안았다.

김연우 멘토의 혹독한 트레이닝 후 최강의 팀으로 등극한 25세 이상 그룹의 '1:1 라이벌 듀엣 미션'은 김연우 멘토는 물론 특별 심사위원들까지 합격자 선정을 두고 고민을 거듭하게 만들 만큼 승부를 가리기 어려웠다. 그만큼 환상적인 무대를 선보인 것이다.

이에 25세 이상 그룹 생방송 진출자 오병길-남주희-정진철이 생방송 무대에 핵 돌풍을 일으킬 것을 예감케 하고 있다.

가장 치열한 승부가 예상됐던 '흑인 소울' 오병길과 '개성 있는 싱어송라이터' 김보선은 김건모의 '사랑이 떠나가네'를 불러 역시 기대를 저버리지 않는 감성 충만, 즐거움 가득한 무대를 선보였다. 두 사람의 완벽한 호흡과 애드립, 음악에 심취한 모습에 심사위원들은 극찬을 쏟아냈지만 조금 더 다양한 음역을 가진 오병길이 생방송에 진출하게 됐다.

동갑내기 참가자들로 트레이닝 과정 내내 돈독한 우정을 과시했던 '여성 락커' 남주희와 '감성 충만' 조선영은 김현식의 '봄여름가을겨울'을 불러 첫 만남 점검에서 받았던 혹평을 말끔히 씻는 호평을 받았다. 특히, 두 사람 모두 실력이 많이 늘었다는 평과 함께 후회 없는 무대를 선사했다. 그리고 간발의 차로 노련한 무대를 펼친 남주희가 '위대한 탄생3' 계속해서 남게 됐다.

안 어울리는 듯 어울리는 조합이었던 '미친 고음' 정진철과 '환상의 듀오' '우수(조인우, 김창수)'는 에릭 클랩튼의 'Change the world'를 자신들만의 색깔로 편곡해서 불러 시청자들을 매료시켰다. 노래 중간 랩을 넣어 멋진 어울림을 보여주며 부드럽고 신 나는 무대를 펼쳤지만 비교적 다채로운 장르를 소화해낼 수 있는 정진철이 생방송에 합류하는 결과를 낳았다.

이에 네티즌들은 "남주희 목소리 완전 매력적이다. 생방송에서도 계속 볼 수 있어 기대된다", "생방송가면 오병길, 정진철 고음 대결도 박빙일 듯", "정말 25세 이상 그룹은 6개 팀 다 최고의 실력을 보여줬다", "무대 보면서 막 흥분됐다. 진짜 저력을 보여준 무대들" 등의 뜨거운 반응을 보였다.

한편, 오병길-남주희-정친철의 합류로 한동근-장원석-나경원, 이형은-성현주-신미애, 양성애-여일밴드-박수진 등 생방송 TOP12가 결정된 가운데 멘토들의 구제에 의해 생방송에 진출할 4명은 누가 될지 또 한 번의 반전으로 더욱 기대를 모으고 있는 '위대한 탄생3' 첫 생방송은 오는 25일(금) 오후 9시 55분 진행된다.

중앙통신뉴스/조성빈 기자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수신 hk-7511@hanmail.net

-Copyrights ⓒ네티즌과 함께하는 중앙통신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광주.전남.부산.서울 실시간 뉴스 및 동영상제공>
"인터넷 종합 언론사 '중앙통신뉴스'는 포털 사이트 'Daum'과 'NATE'와의 제휴로 기사를 공급하고 있습니다"

Name __

Password __

Link (Your Website)

Comment

비밀글로 남기기 | "얼굴을 보면서 할 수 없는 말은 인터넷에서도 하지 마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