방통심의위, 2013년 1월 24일자 전체회의 결과 발표방통심의위, 2013년 1월 24일자 전체회의 결과 발표

Posted at 2013. 1. 24. 18:11 | Posted in - 중앙통신뉴스[2010~2015]/사회/문화소식


방송통신심의위원회(위원장 박만)는 24일(목) 전체회의를 열고, 드라마·예능프로그램에서 최신 스마트폰 등을 노골적으로 광고한 지상파 3사에 대해 중징계를 의결했다.

먼저 MBC-TV 리얼 버라이어티 프로그램 '우리 결혼했어요 시즌4'는 '출연자들이 원하는 디자인의 운동화를 직접 제작할 수 있는 간접광고주의 매장'에 들어가 '커플 운동화'를 만드는 과정을 구체적으로 보여주고, 광고문구가 인쇄된 현수막을 노출하는 등의 방법으로 '간접광고주'의 영업장소를 지나치게 부각시키는 내용을, KBS-2TV 드라마 '세상 어디에도 없는 착한남자'와 리얼 버라이어티 프로그램 '해피선데이 - 남자의 자격', 그리고 MBC-TV 연예정보 프로그램 '섹션TV 연예통신'은 '간접광고제품'인 스마트폰의 특정기능을 과도하게 강조하는 내용을 방송하여 각각 '방송심의에 관한 규정' 제46조(광고효과의 제한)제2항을 위반했다.

그리고 SBS-TV 드라마 '다섯 손가락'은 주인공이 '협찬제품'인 스마트폰과 건강기능식품을 사용․복용하는 모습을 부각시켜 해당 제품에 부당하게 광고효과를 주는 내용을 방송, '방송심의에 관한 규정' 제46조(광고효과의 제한)제1항을 위반했다.

방통심의위는 지상파 인기프로그램에서 '방송법'의 허용범위를 넘어 간접광고제품을 부각시키거나, 협찬제품을 노골적으로 노출한 것은 관련 심의규정을 명백하게 위반했다는데 의견을 모으고, 프로그램 장르의 특성, 시청자의 권익 및 방송광고시장의 공정경쟁 저해 정도를 고려하여, MBC-TV '우리 결혼했어요 시즌4', KBS-2TV '세상 어디에도 없는 착한남자'와 '해피선데이-남자의 자격', SBS-TV '다섯 손가락'에 대해서는 '방송프로그램 관계자에 대한 징계' 및 '경고'를, MBC-TV '섹션TV 연예통신'에 대해서는 '경고'를 각각 결정했다.

이 외에도 방통심의위는, 오디션 프로그램 출연자가 성기를 연상시키는 가사가 포함된 성인 에로가요(쏘세지 타령)를 부르는 장면을 방송하여 '방송심의에 관한 규정' 제27조(품위유지)제1항과 제44조(수용수준)제2항을 위반한 음악·버라이어티 전문채널 Mnet '슈퍼스타K 4'와, 출연자들이 상대방에게 강제로 흙을 먹이거나, 기저귀를 채우고 엉덩이를 때리는 등 지나치게 가학적인 장면을 방송하여 '방송심의에 관한 규정' 제27조(품위유지)제1항, 제36조(폭력묘사)제3항, 제44조(수용수준)제2항, 그리고 제63조(심의결과의 존중)를 위반한 드라마·버라이어티쇼 전문채널 D.ONE '기막힌 외출 네버다이 : 시즌6'에 대해 각각 '경고'를 결정했다.

중앙통신뉴스/조성빈 기자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수신 hk-7511@hanmail.net

-Copyrights ⓒ네티즌과 함께하는 중앙통신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광주.전남.부산.서울 실시간 뉴스 및 동영상제공>
"인터넷 종합 언론사 '중앙통신뉴스'는 포털 사이트 'Daum'과 'NATE'와의 제휴로 기사를 공급하고 있습니다"

Name __

Password __

Link (Your Website)

Comment

비밀글로 남기기 | "얼굴을 보면서 할 수 없는 말은 인터넷에서도 하지 마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