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위대한 탄생3' 한동근-나경원, 죽음의 승부는 '위탄3 대첩''위대한 탄생3' 한동근-나경원, 죽음의 승부는 '위탄3 대첩'

Posted at 2013. 2. 9. 10:51 | Posted in - 중앙통신뉴스[2010~2015]/방송/연예소식


위대한 탄생3 '나경원', '한동근' 모습이다. ⓒ코엔미디어 제공

지난 8일(금), 우리나라 최대 명절을 이틀 앞두고 일어난 일명 '위탄3 대첩'이 전국을 떠들썩하게 만들고 있다. '위탄3 대첩'이란 '위대한 탄생3' 세 번째 생방송 무대 20대 초반 남자 그룹의 한동근과 나경원의 죽음의 승부를 일컫는 말이다.

8일(금) 방송된 '위대한 탄생3' 세 번째 생방송 무대에서는 그룹별로 단 한 명의 생존자만이 TOP4의 영광을 안을 수 있기에 예측불가의 불꽃 튀는 경쟁이 펼쳐졌다.

그중에서도 단연 시선을 집중시킨 그룹은 바로 20대 초반 남자 그룹. 등장부터 강력한 0순위로 지목되어 온 '넘사벽' 한동근과 작지만 강한 핵 돌풍을 몰고 다니는 '작은 거인' 나경원의 1대1 대결은 초미의 관심사였다.

한동근이 강력하긴 하지만 생방송 무대가 시작되면서부터 매 무대 파격적인 변신을 거듭하며 다채로운 모습을 선사, 거세게 불고 있는 나경원의 바람도 만만치 않다는 갖가지 예측 속에 두 사람은 역시 기대에 어긋나지 않는 환상적인 무대를 선보이며 뜨거운 한 판 승부를 펼쳤다.

또한, 사전 투표에서 1위를 기록한 한동근은 "이 무대를 떠나 앞으로 많은 사람에게 사랑받을 수 있는 음악을 할 수 있게 도와주고 싶다"라며 "이승철에게 소개해주고 싶은 물건이다" 등의 극찬을 받는 나경원과는 달리 생방송 무대에 들어와서 처음으로 조금씩 아쉬운 점들을 지적받아 끝까지 결과를 예측할 수 없게 만들었다.

결국, 소리 없는 전쟁터에서 한동근은 패닉의 '기다리다', 나경원은 이승철의 '소녀시대'를 무기로 준비, 죽음의 승부를 펼친 가운데 '위대한 탄생3 대첩'의 승리는 결국 한동근의 몫으로 돌아갔다.

그뿐만 아니라 이날 나경원의 지원군으로 개그맨 김경진이 등장, '나의 사랑 너의 사랑 나경원'이라는 문구를 들고 직접 응원에 나섰지만, 탈락의 고배를 마셔 안타까움을 배가시켰다.

김경진은 지난 방송 당시 문희준에게 개인기를 배우던 나경원이 자신의 유행어를 따라하는 모습을 보고 전격 지원에 나섰다는 후문이다.

한편, '위탄3 대첩'에서 한동근이 살아남은 가운데 이형은, 오병길, 박수진이 TOP4에 진출했으며 이들과 1:1의 뜨거운 승부를 펼쳤던 나경원, 한기란, 정진철, 박우철은 안타깝게 더 이상 생방송 무대에서 볼 수 없게 됐다.

TOP4의 더욱 긴장감 넘치는 무대가 기대되는 '위대한 탄생3' 네 번째 생방송은 오는 15일(금) 오후 9시 55분에 방송된다.

중앙통신뉴스/조성빈 기자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수신 hk-7511@hanmail.net

-Copyrights ⓒ네티즌과 함께하는 중앙통신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광주.전남.부산.서울 실시간 뉴스 및 동영상제공>
"인터넷 종합 언론사 '중앙통신뉴스'는 포털 사이트 'Daum'과 'NATE'와의 제휴로 기사를 공급하고 있습니다"

Name __

Password __

Link (Your Website)

Comment

비밀글로 남기기 | "얼굴을 보면서 할 수 없는 말은 인터넷에서도 하지 마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