드라마 '그 겨울, 바람이 분다', 설원 속 현장 스틸 사진드라마 '그 겨울, 바람이 분다', 설원 속 현장 스틸 사진

Posted at 2013. 2. 10. 10:00 | Posted in - 중앙통신뉴스[2010~2015]/방송/연예소식


배우 '조인성', 감독 '김규태', '송혜교' 모습이다. ⓒ바람이분다 제공

오는 13일(수) 오후 9시 55분 SBS에서 첫 방송 되는 '그 겨울, 바람이 분다(극본 노희경, 연출 김규태, 제작 바람이분다)'가 아름다운 설원 속 현장 스틸 사진을 공개했다.

공개된 스틸사진 속에는 '그 겨울, 바람이 분다'의 주인공인 조인성과 송혜교, 그리고 연출을 맡은 김규태 감독이 눈 내리는 설원 위에서 함께 활짝 웃으며 즐거운 듯한 포즈를 취하고 있다.

한눈에 봐도 꽤 많은 눈이 내리고 있음에도 연기자, 스태프 모두 힘들어 하기는 커녕 화이팅 넘치는 듯한 즐거운 분위기가 사진 속에서 그대로 보여진다.

드라마 '그 겨울, 바람이 분다'의 연기자와 스태프들은 좀 더 아름다운 영상을 그려내기 위해 영하 20도가 넘는 눈이 오는 날씨에도 전국을 찾아다니며 촬영을 하고 있다.

사진 속 날도 강원지방에 폭설이 내렸음에도 카메라에 아름다운 영상을 담기 위해 모든 연기자와 스태프가 이른 아침부터 촬영에 임했다.

이렇게 힘든 촬영 속에서도 두 배우와 스태프는 힘든 내색을 하기보다는 서로를 응원하고 장난도 치며 촬영에 지친 스태프들의 기운을 북돋아 주며 촬영에 임하고 있다는 후문이다.

드라마 '그 겨울, 바람이 분다'는 조인성과 송혜교의 세밀한 감정 하나하나까지 풍부하고 깊은 영상으로 아름답게 그려내고 있다.

또한, 차갑지만 한편으로는 포근해 보이는 우리나라의 겨울 풍경이 김규태 감독의 아름다운 영상과 노희경 작가의 세밀하고 감성적인 대사들과 어우러져 보는 재미를 더할 예정이다.

제작사 관계자는 "겨울 촬영인데다 올해 추위가 유독 심하고 눈도 많이 내려 다들 고생이 많지만, 연기자나 스태프 모두 즐겁게 촬영해 나가고 있다. 이렇게 서로 돈독하고 단결된 팀워크로 짜여진 구성원들이 모이기도 어렵다는 생각이 든다. 몸은 춥지만, 마음은 따뜻한 현장에서 연기자, 스태프 모두가 열심히 만들어 가고 있으니 많은 분이 봐 주시고 응원해 주셨으면 좋겠다"라고 말했다.

한편, '그 겨울, 바람이 분다'는 인간의 진정성을 들여다보고 사랑의 가치를 어루만지는 메시지를 담은 노희경 작가와 감각적인 영상미와 세련된 연출력의 김규태 PD가 다시 한번 의기투합한 감성 멜로 드라마이다.

조인성, 송혜교, 김범, 에이핑크 '정은지', 배종옥, 김태우 등이 출연하는 '그 겨울, 바람이 분다'는 13일(수) 오후 9시 55분 SBS에서 첫 방송 될 예정이다.

중앙통신뉴스/조성빈 기자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수신 hk-7511@hanmail.net

-Copyrights ⓒ네티즌과 함께하는 중앙통신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광주.전남.부산.서울 실시간 뉴스 및 동영상제공>
"인터넷 종합 언론사 '중앙통신뉴스'는 포털 사이트 'Daum'과 'NATE'와의 제휴로 기사를 공급하고 있습니다"

Name __

Password __

Link (Your Website)

Comment

비밀글로 남기기 | "얼굴을 보면서 할 수 없는 말은 인터넷에서도 하지 마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