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달빛 프린스', '슬램덩크'와 함께한 감동의 시간'달빛 프린스', '슬램덩크'와 함께한 감동의 시간

Posted at 2013. 2. 12. 10:06 | Posted in - 중앙통신뉴스[2010~2015]/방송/연예소식


'달빛 프린스' 프로그램 모습이다. ⓒ달빛프린스 제공

만화책 '슬램덩크'와 함께한 KBS '달빛 프린스(기획 문은애, 연출 이예지)' 4회는 우지원, 하하, 문희준, 정용화와 다섯 달프들이 꿈을 향한 열정, 전성기, 팀워크에 관한 솔직한 이야기가 오고 간 감동의 시간이었다.

특히, 우지원은 코트의 황제에서 식스맨으로 코트를 밟던 날의 기억과 함께 포기할 수 없었던 사연을 이야기하며 스튜디오를 숙연하게 했고, '용달프' 용감한 형제는 밥차 20대를 운영하며 서울에 배고픈 사람이 없도록 만들 때 자신의 진정한 전성기가 될 것이라고 밝혀 거친 외모와는 다른 깊은 속내를 드러내 놀라움을 안겨줬다.

본격적인 퀴즈가 시작하기 전 달프 vs 덩크의 농구대결은 또 다른 볼거리였다. 다섯 달프와 게스트들은 자신들이 '슬램덩크'의 주인공이 된 양 박력 넘치는 플레이로 기량을 뽐내며 녹화장을 뜨거운 열기로 가득 채웠다.

그 중 각 팀의 에이스 정용화와 최강창민은 불꽃 튀는 점프슛 대결을 벌였다. 이 둘의 라이벌 대결은 '달빛 프린스' 제작진은 물론 게스트까지 소녀팬으로 만들어버린 기폭제 역할을 했다는 후문이다.

특히, '슬램덩크'의 '채소연'에 빙의 된 강호동의 등장은 녹화장을 순식간에 초토화했다. 강호동은 링에 손 맞추기를 위해 몸을 던져 도전하는가 하면, 최고의 슈터 정용화와 최강창민의 대결에서는 '채소연'으로 빙의, 스튜디오의 분위기를 달구어 놓는데 몸을 아끼지 않았다.

이처럼, 달프 vs 덩크의 팀 대항으로 이루어진 '달빛 프린스' 4회는 치열한 신경전과 거친(?) 몸싸움이 속출한 가운데 '슬램덩크'에 울고 웃는 뜨거운 이야기가 펼쳐질 예정이다.

이에 대해 제작진은 "'슬램덩크'라는 단순한 만화책에 서로 다른 영역의 이들이 이렇게 쉽게 동화되리라고는 생각하지 못했다"라며 "강해 보이는 남자들 이면의 여리고 약한 모습에 서로 감싸주고 응원해주며 진정한 팀워크가 무엇인지를 보여주는 한 회가 될 것이다"라고 말했다.

한편, 강호동, 탁재훈, 정재형, 용감한 형제, 최강창민의 '달빛 프린스'는 매주 게스트가 한 권의 책을 직접 선정, 그 책에 따라 주제가 선정되는 버라이어티 북 토크쇼이다.

네 번째 게스트 우지원, 하하, 문희준, 정용화와 함께할 '달빛 프린스' 4회는 12일(화) 오후 11시 10분 KBS 2TV를 통해 방송된다.

중앙통신뉴스/조성빈 기자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수신 hk-7511@hanmail.net

-Copyrights ⓒ네티즌과 함께하는 중앙통신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광주.전남.부산.서울 실시간 뉴스 및 동영상제공>
"인터넷 종합 언론사 '중앙통신뉴스'는 포털 사이트 'Daum'과 'NATE'와의 제휴로 기사를 공급하고 있습니다"

Name __

Password __

Link (Your Website)

Comment

비밀글로 남기기 | "얼굴을 보면서 할 수 없는 말은 인터넷에서도 하지 마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