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팝 스타 시즌2', 결전의 D-day '관전 포인트 NO.3''K팝 스타 시즌2', 결전의 D-day '관전 포인트 NO.3'

Posted at 2013. 2. 17. 10:27 | Posted in - 중앙통신뉴스[2010~2015]/방송/연예소식


'K팝 스타 시즌2' 프로그램 모습이다. ⓒ초록뱀미디어 제공

SBS '서바이벌 오디션 K팝 스타(이하 K팝 스타) 시즌2'가 드디어 결전의 D-day를 맞이했다.

17일(일) 대망의 첫 생방송 무대를 시작하는 'K팝 스타 시즌2'가 최종 우승자를 가리기 위한 10주간의 대장정에 본격적으로 돌입한다.

무엇보다 첫 생방송 무대를 앞둔 'K팝 스타 시즌2'는 지금까지 보지 못했던 TOP10의 새로운 무대와 세계를 놀라게 할 'K팝 스타'의 등장을 예고하며 시청자들의 이목을 집중시키고 있다.

리얼 서바이벌 오디션의 서막을 올릴 'K팝 스타 시즌2' 첫 생방송을 더욱 흥미진진하게 시청할 수 있는 '관전 포인트 NO.3'를 살펴본다.

▶ "생방송 심사 방법이 확 바뀌었다!" 파격적인 룰 방식 전격 도입!

'K팝 스타 시즌2'는 오디션 프로그램으로는 최초로 '점수제' 폐지와 '일대일 대결' 경연, 심사위원에게 구제 받을 수 있는 '와일드카드' 제도 등 생방송 무대에 파격적인 룰 방식을 도입한다.

특히, 참가자간의 '일대일 대결'로 승자와 패자를 가려 다음 라운드 진출자를 선정하는 흥미로운 경연 방식으로 생방송 무대에 대한 긴장감을 더하고 있는 상황이다.

심사위원들에 의해 선정된 승자는 바로 다음 라운드에 직행하게 되는 반면, 패자가 된 참가자들은 문자투표로 상위를 차지하지 못하거나 심사위원들의 와일드카드로 구제되지 않을 경우 자동 탈락하게 된다.

'시즌1'과는 완전히 다른 'K팝 스타 시즌2'의 새로운 경연방식은 TOP10 간의 초박빙 서바이벌 대결과 결과를 예측할 수 없는 생방송 무대를 예고하고 있다.

▶ "새로운 'TOP10'으로 간다!" 김도연을 대신할 새로운 TOP10은 누가 될 것인가?

'자진 하차'한 김도연을 대신해 생방송 무대에 오를 새로운 10번째 멤버가 드디어 공개된다. TOP10의 빈자리를 채울 추가 합격자를 선출, 새로운 진용을 갖춘 'K팝 스타 시즌2' TOP10의 모습이 첫 번째 생방송 무대를 통해 밝혀질 예정이다.

새로운 TOP10의 가장 유력한 후보로 2등 재대결에서 안타깝게 탈락했던 윤주석과 신지훈이 거론되고 있는 가운데, 추가 합격자로 선발될 참가자는 누구일지 궁금증을 자아내고 있다.

▶ "머리부터 발끝까지 TOP10이 달라졌다!" 외모는 물론, 실력도 '메이크 오버'!

첫 생방송 무대에서는 '악동뮤지션', 방예담, 성수진, 최예근, 이진우, '라쿤보이즈', 걸그룹 '유유', 김도연, 앤드류 최, 이천원 등 TOP10이 확 달라진 모습으로 등장한다.

앞서 'K팝 스타 시즌2'는 악동뮤지션, 걸그룹 유유, 방예담 등 TOP10의 공식 프로필 컷을 깜짝 공개, 참가자들의 변신에 대한 시청자들의 폭발적인 반응을 얻고 있는 상황이다.

몰라보게 달라진 외모는 물론, 한달여 간의 '집중 트레이닝'으로 완벽 변신에 성공한 TOP10은 일취월장한 실력으로 생방송 무대에서 프로다운 면모를 한껏 과시할 예정이다. 전 국민을 깜짝 놀라게 할 TOP10의 첫 생방송 무대에 시청자들의 기대가 증폭되고 있다.

한편, 'K팝 스타 시즌2' 최종 우승자에게는 총 상금 3억원 지급과 우승 즉시 데뷔 기회가 주어지며, 부상으로 중형, 준중형 프리미엄 세단 등이 제공된다.

'K팝 스타 시즌2'의 첫 생방송 무대는 17일(일) 오후 4시 50분에 방송된다.

중앙통신뉴스/조성빈 기자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수신 hk-7511@hanmail.net

-Copyrights ⓒ네티즌과 함께하는 중앙통신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광주.전남.부산.서울 실시간 뉴스 및 동영상제공>
"인터넷 종합 언론사 '중앙통신뉴스'는 포털 사이트 'Daum'과 'NATE'와의 제휴로 기사를 공급하고 있습니다"

Name __

Password __

Link (Your Website)

Comment

비밀글로 남기기 | "얼굴을 보면서 할 수 없는 말은 인터넷에서도 하지 마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