드라마 '7급 공무원', 겨울나기 방법은 역시 남달랐다드라마 '7급 공무원', 겨울나기 방법은 역시 남달랐다

Posted at 2013. 2. 17. 14:10 | Posted in - 중앙통신뉴스[2010~2015]/방송/연예소식


드라마 '7급 공무원' 촬영장 모습이다. ⓒ사과나무픽쳐스-커튼콜제작단 제공

드라마 '7급 공무원'의 겨울나기 방법은 역시 남달랐다.

기록적인 한파 속 촬영을 위해 추위와 싸우는 가운데 MBC 수목 미니시리즈 '7급 공무원(극본 천성일, 연출 김상협, 제작 (주)사과나무픽쳐스 (유)커튼콜제작단)'이 한 겨울 야외 촬영의 추위에 대처하는 배우들의 모습을 공개했다.

지난 12일(화), 용인의 한 드라마 촬영장에서 이뤄진 촬영에서 주원과 찬성은 엉덩이를 덮는 패딩을 입고 담요를 치마처럼 두른 채 시린 다리에 온기를 주는가 하며, 찬성과 김민서는 히터가 틀어진 차 안에서 언 몸을 녹이는 등 다양한 아이템을 활용해 추위에 대비하고 있다.

특히, 스태프가 들고 있는 휴대용 난로에 꽁꽁 얼어붙은 입 안을 녹이는 주원의 모습이 보는 이들의 웃음을 자아내고 있다.

주원과 찬성은 혹한의 추위 속에서 진행되는 촬영에 지칠 법도 한데 활기찬 모습으로 현장 분위기를 훈훈하게 만들었다. 또한, 파이팅을 외치면서 동료 배우들과 스태프들을 일일이 챙기며 힘을 북돋고 있다는 후문이다.

이에, '7급 공무원'의 한 관계자는 "'7급 공무원'을 응원해주시는 많은 시청자 여러분 덕분에 추운 날씨에도 마음은 춥지 않고 따뜻하다"라며 "배우들 역시 본인 촬영신이 없을 때도 각자 다른 곳에서 휴식을 취하기보다는 함께 모여서 장난치거나 서로 대본을 맞춰보는 등 보이지 않은 곳에서도 끈끈한 동료애를 다지고 있다"라고 전했다.

이에, 인터넷 커뮤니티 사이트에서는 "요즘 날씨도 추운데 담요 치마로 감기 안 걸리게 조심하세요", "그 와중에 찬성은 담요 치마랑 점퍼랑 깔맞춤", "주원, 찬성 담요 치마 진짜 치마 입은 것 같네", "훈훈한 '7공' 촬영장에 한파도 물러가겠네" 등의 다양한 반응을 보이며 혹한 속에서도 촬영에 임하는 연기자들을 응원했다.

한편, 주원, 최강희, 찬성의 얽히고설킨 삼각관계가 극에 탄력을 불어넣고 있는 드라마 '7급 공무원'은 매주 수, 목요일 오후 9시 55분에 방송된다.

중앙통신뉴스/조성빈 기자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수신 hk-7511@hanmail.net

-Copyrights ⓒ네티즌과 함께하는 중앙통신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광주.전남.부산.서울 실시간 뉴스 및 동영상제공>
"인터넷 종합 언론사 '중앙통신뉴스'는 포털 사이트 'Daum'과 'NATE'와의 제휴로 기사를 공급하고 있습니다"

Name __

Password __

Link (Your Website)

Comment

비밀글로 남기기 | "얼굴을 보면서 할 수 없는 말은 인터넷에서도 하지 마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