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3 유나이티드 큐브 콘서트 인 요코하마', 8천여 명 관객 성황'2013 유나이티드 큐브 콘서트 인 요코하마', 8천여 명 관객 성황

Posted at 2013. 2. 22. 13:00 | Posted in - 중앙통신뉴스[2010~2015]/방송/연예소식


그룹 'BTOB' 모습이다. ⓒ큐브엔터테인먼트 제공

큐브 엔터테인먼트의 패밀리 콘서트인 '유나이티드 큐브 콘서트'가 8천여 명의 관객이 열광하는 가운데 일본에서의 공연을 성공적으로 열며 글로벌 공연 브랜드로서의 입지를 또 한 번 다졌다.

걸그룹 '포미닛', 그룹 '비스트', 가수 지나, 'BTOB(비투비)', 노지훈 등이 소속된 유나이티드 큐브는 지난 21일(목) 오후, 일본 요코하마 아레나(Yokohama Arena)에서 '2013 유나이티드 큐브 콘서트 인 요코하마(2013 United Cube Concert in Yokohama)'를 통해 공연 내내 8천여 명의 관객과 하나되어 호흡했다.

4일(월) 서울 공연에서도 아시아를 넘어 세계로 뻗어 나가는 큐브의 위상을 재차 확인케 한 '유나이티드 큐브 콘서트'는 일본 공연에서도 그 명성에 걸맞은 알찬 세트리스트가 이어졌다.

공연이 열린 요코하마 아레나에는 아침부터 길게 늘어선 줄마다 각 팀의 모습을 따라한 특별한 코스튬 플레이와, 각 팀의 퍼포먼스를 커버하는 등의 이벤트를 통해 공연 전의 무대를 미리 즐기는 공연 문화를 엿볼 수 있었다.

'유나이티드 큐브' 일본 공연의 시작은 큐브의 루키, BTOB였다. 웅장한 사운드와 함께 '와우(wow)'를 부르며 등장한 BTOB는 패기넘치는 퍼포먼스로 처음부터 관중을 압도하며 큰 함성을 자아냈다.

신인 특유의 성실함과 신인답지 않은 실력 및 여유가 묻어나는 무대를 이어가던 BTOB는 일본의 인기그룹 'V6'의 히트곡 'FEEL YOUR BREEZE'를 부르는 특별 무대를 마련, 관객들의 박수갈채를 받았다. 또한, 공연 내내 에너지넘치는 무대와 멤버 고루 능숙한 일본어로 팬들에게 즐거움을 선사하며 친근하게 호흡하며 일본 시장에서의 성공 가능성을 예고했다.

이어 등장한 혼성그룹 '트러블 메이커'의 깜찍 버전을 선보인 성재-소현과 원조 섹시 퍼포먼스 유닛 현승-현아의 과감한 무대가 관중을 뜨겁게 달궜다. 최근 컨트리팝의 시도로 국내외에서 호평을 받으며 활동을 펼쳤던 유닛 프로젝트 '투윤'도 BTOB와 '24/7'로 흥겨운 무대를 꾸며 관객석을 들썩이게 했다.

바통을 이어받은 섹시 디바 지나는 가슴을 두드리는 매력적인 보이스로 '투핫', '블랙 앤 화이트' 등의 히트곡을 열창하며 많은 호응을 얻었다. 지나는 "컴백을 앞두고 있는데, 많은 응원 해주시고 앞으로도 큐브 가족들에게 끝까지 많은 사랑을 부탁드린다"라고 일본어로 소감을 전하기도 했다.

한편, 솔로가수 무대가 이어지자 노지훈이 등장, 발라드와 댄스를 넘나드는 무대로 매력을 발산했다. 특히 노지훈의 '벌 받나 봐'에서 선보이는 벨트춤은 일본 팬들 사이에서도 단연 인기 퍼포먼스로 확인됐다.

이날 딸과 함께 공연장을 찾은 아베 에이코(48) 씨는 "노지훈의 퍼포먼스에는 J-POP에서는 느낄 수 없는 오묘한 섹시함이 있다. 벨트춤의 강렬함이 발라드 무대에서도 보인다. 무대를 보고 있으면 눈에 띄는 남자 섹시 아이콘이 될 것이라는 확신이 든다"라고 소감을 전했다.

걸그룹 '포미닛' 모습이다. ⓒ큐브엔터테인먼트 제공

큐브의 최고 선배 그룹이자, 유일무이한 강렬한 매력으로 일본 시장에서도 매니아 팬층을 두텁게 형성한 포미닛의 무대가 시작되자 분위기는 절정으로 치달았다. 포미닛은 '볼륨업'으로 강렬한 섹시 카리스마를 발산하며 무대에 올랐다. 시종일관 파워풀한 퍼포먼스로 좌중을 압도했으며 무대의 카리스마와는 달리, 애교 넘치는 일본어로 멤버들의 숨은 매력을 발산하며 팬들을 열광하게 했다.

그룹 '비스트' 모습이다. ⓒ큐브엔터테인먼트 제공

마지막 순서로 무대에 오른 비스트는 첫 곡 '아름다운 밤이야'를 부르며 관객석에서 깜짝 등장, 엄청난 환호와 응원구호로 단숨에 공연장을 단독 콘서트장으로 탈바꿈시켰다. 비스트는 관객들을 쥐락펴락하며 공연돌로서의 면모를 또 한 번 입증했다. 카리스마 퍼포먼스에서 애절한 발라드, 상큼한 댄스곡 등 다양한 매력을 선보이는 히트곡들을 공연하며 폭넓은 스펙트럼을 과시했다.

이어 '유나이티드 큐브'의 주제가 '플라이 소 하이(Fly so high)'로 포미닛, 비스트, 지나, BTOB, 노지훈 전 아티스트가 한데 어울려 서로에게 특별한 응원 구호를 외치며 화합의 무대를 갖는 것으로 8천여 명의 관객이 열광한 일본에서의 첫 '유나이티드 큐브 콘서트'는 대단원의 막을 내렸다.

'유나이티드 큐브 콘서트' 관객석 모습이다. ⓒ큐브엔터테인먼트 제공

후쿠오카에서 온 미쯔리키코(19)는 "일본에서 K-POP을 좋아하는 팬들 사이에서 큐브의 브랜드는 점점 많은 이들의 1순위로 지목되기 시작했다"라며 "늘 새로운 것을 시도하고, 아티스트들끼리 서로 격려와 응원을 아끼지 않으며 서로의 활동에 적극 참여하면서 오늘 공연에서처럼 시너지를 내는 모습이 좋다"라고 소감을 드러냈다.

한편, '유나이티드 큐브 콘서트'는 2011년에 시작, 영국 브라질 등에서도 K-POP의 저변 확대에 기여하며 글로벌 브랜드로서의 큐브의 위상을 드높여왔다.

중앙통신뉴스/조성빈 기자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수신 hk-7511@hanmail.net

-Copyrights ⓒ네티즌과 함께하는 중앙통신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광주.전남.부산.서울 실시간 뉴스 및 동영상제공>
"인터넷 종합 언론사 '중앙통신뉴스'는 포털 사이트 'Daum'과 'NATE'와의 제휴로 기사를 공급하고 있습니다"

Name __

Password __

Link (Your Website)

Comment

비밀글로 남기기 | "얼굴을 보면서 할 수 없는 말은 인터넷에서도 하지 마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