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우 김우빈, "예명 완벽 적응, 본명 김현중이 더 어색해"배우 김우빈, "예명 완벽 적응, 본명 김현중이 더 어색해"

Posted at 2013. 2. 26. 16:38 | Posted in - 중앙통신뉴스[2010~2015]/방송/연예소식


배우 '김우빈' 모습이다. ⓒ앳스타일 제공

배우 김우빈이 자신의 예명에 완전 적응했다.

김우빈은 최근 발간된 패션 매거진 '앳스타일(@star1)' 3월호 인터뷰에서 "이름을 바꾸기로 결정한 후 많은 이름들을 생각해 봤는데 어떤 이름을 붙여도 어색했다"라고 운을 뗐다.

이어 "20년 넘게 '김현중'으로 불렸었는데 다른 이름을 들으니 괜히 민망하기도 했다"라며 "나와 가장 가까운 사람들에게 물어보고 점점 좁혀갔다"라고 했다.

그리고 "김우빈이라는 이름은 사장님이 지어주셨다"라며 "이젠 일을 할 때 나를 잘 모르는 사람이 '현중'이라고 부르면 오히려 기분이 이상하다"라고 덧붙였다.

김우빈이 예명을 사용하게 된 것은 동명이인인 다른 연예인에게 피해를 주지 않기 위해서였고 2011년 12월 방송된 MBN 시트콤 '뱀파이어 아이돌' 출연 때부터 본명 대신 예명으로 활동했다.

한편, 지난 21일(목) 발행된 '앳스타일' 3월호에는 이종석 김우빈이 털어놓은 '학교 2013' 뒷이야기와 연기와 배우 인생에 대한 고민 등이 담겨 있다.

또 '슈퍼주니어 K.R.Y.' 화보 및 인터뷰, 헤지스 액세서리 모델로 발탁된 걸그룹 '에이핑크' 정은지-손나은-박초롱 패션 화보 및 인터뷰 등이 수록돼 있다.

중앙통신뉴스/조성빈 기자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수신 hk-7511@hanmail.net

-Copyrights ⓒ네티즌과 함께하는 중앙통신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광주.전남.부산.서울 실시간 뉴스 및 동영상제공>
"인터넷 종합 언론사 '중앙통신뉴스'는 포털 사이트 'Daum'과 'NATE'와의 제휴로 기사를 공급하고 있습니다"

Name __

Password __

Link (Your Website)

Comment

비밀글로 남기기 | "얼굴을 보면서 할 수 없는 말은 인터넷에서도 하지 마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