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7급 공무원' 주원, 불꽃 쌍심지 폭발!'7급 공무원' 주원, 불꽃 쌍심지 폭발!

Posted at 2013. 3. 7. 16:34 | Posted in - 취미&생활/참고자료


(자료제공=사과나무픽쳐스-커튼콜제작단) 주원이 질투의 화신이 됐다.

지난 6일 방송된 MBC 수목 미니시리즈 '7급 공무원'(극본: 천성일/연출: 김상협/제작: (주)사과나무픽쳐스, (유)커튼콜제작단) 13회에서 길로(주원)는 서원(최강희)과 도하(황찬성)의 닭살 애정행각에 분노의 질투하는 모습이 그려졌다.

길로는 국정원 복귀 후 서원에게 이별을 선언한다. 하지만 서원과 도하가 연인으로 위장한 채 한 방에 머무는 상황에 처하자 안절부절 못하던 길로는 급기야 서원의 방에 쳐들어간다.

이어, 박동규의 뒤를 밟던 서원과 도하는 연인커플로 위장하기 위해 닭살 애정행각을 벌이고 그 모습을 망원경으로 지켜보던 주원은 입이 떡 벌어진 채 끓어오르는 분노를 감추지 못한다. 이에, 길로는 "미쳤나? 미친 거야, 저거? 제 정신이 아닌 거야? 공도하 저 자식 저거.. 진짜.."라고 말하며 쌍심지를 켠 채 심호흡을 가다듬어 시청자들의 웃음을 자아냈다.

길로는 거짓말을 일삼는 서원을 믿지 못해 이별을 고했음에도 그녀에 대한 애증과 미련을 버리지 못했다. 결국, 이번 국정원 임무 수행은 두 사람 사이에 변치 않고 남아 있는 애정에 대해 확인하게 되는 계기가 됐다.

이에, 주원은 헤어진 애인을 잊지 못하는 리얼함의 극치를 선보이며 시종일관 웃음을 선사했다. 또한 '7급 공무원'의 말미에는 서원(최강희)이 위험에 빠진 것을 확인하고 스노우 모빌을 타고 추격하는 모습을 선보이며 향후, 두 사람의 러브라인 전개에 궁금증을 불러 일으켰다.

한편, '7급 공무원' 14회는 오늘(7일) 밤 9시 55분에 방송된다.

-Copyrights ⓒ자료제공-
"인터넷 종합 언론사 '중앙통신뉴스'는 포털 사이트 'Daum'과 'NATE'와의 제휴로 기사를 공급하고 있습니다"

Name __

Password __

Link (Your Website)

Comment

비밀글로 남기기 | "얼굴을 보면서 할 수 없는 말은 인터넷에서도 하지 마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