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이리스II' 장혁, 안방극장 혼까지 쏙 빼놓다!'아이리스II' 장혁, 안방극장 혼까지 쏙 빼놓다!

Posted at 2013. 3. 8. 11:32 | Posted in - 취미&생활/참고자료


(자료제공=태원엔터테인먼트) 배우 장혁이 영혼이 빠져나간 듯 공허한 아이리스로서의 삶을 섬세하게 표현해내며 시청자들의 감탄을 자아내고 있다.

지난 밤(7일) 방송 된 KBS 수목드라마 '아이리스II(극본 조규원 / 연출 표민수, 김태훈)' 8회에서는 한국으로 밀항하는 유건(장혁 분)과 아이리스 일행들의 모습이 그려지며 이들의 새로운 작전이 시작되었음을 알리며 불안감을 조성했다.

머리에 총상을 입고 기억을 잃은 유건은 아이리스의 철저한 조종아래 살인병기로서의 역할을 해내고 있지만 아무런 의욕과 의지도 없는 무미건조한 행위만을 일삼았다.

불현듯 되살아나는 기억의 파편들과 계속되는 레이(데이비드 맥이니스 분)의 거짓말은 유건을 더욱 혼란스럽게만 만들었고, 북한 대표 권영춘(안승훈 분)을 최종목표로 한 단독임무까지 맡게 되면서 본능적으로 불안감을 느끼기 시작하는 유건의 눈빛은 브라운관에 고스란히 전해졌다.

시청자들은 극비로 재개되는 이번 남북회담에서 유건이 어떠한 테러에 돌입하게 될지 궁금증을 높이고 있던 가운데, 헝가리 회담 이상의 거대한 사건이 일어나게 될 것이 암시되며 기대를 더하고 있다.

또한 정유건이 아닌 켄이라는 이름으로 완벽하게 신분세탁에 성공한 장혁은 NSS에서의 모습을 상상할 수 없을 만큼 전혀 다른 캐릭터의 옷을 갖춰 입고, 공허한 눈빛에 감정없는 말투까지 명불허전 연기력을 입증하고 있다는 호평일색.

방송 직후 시청자들은 "장혁은 유건과 켄, 1인 2역 연기를 완벽하게 해내고 있다!", "지금의 유건은 살아있는 시체같다! 볼 때마다 소름 돋음!", "리에랑 있을 때는 원래 유건의 따뜻함이 나오는 걸 보니 본성은 그대로지 않을까?", "장혁의 영혼리스 연기에 소름 돋았다! 역시 명불허전 배우!" 등의 반응으로 환호하고 있다.

한편, 이날 방송에서는 핵무기가 숨겨진 곳을 알려달라는 최민(오연수 분)의 말에 누구의 미행도 없이 단둘이 움직일 수 있다면 데려다주겠다고 대답하는 백산(김영철 분)이 그려지며 긴장감을 증폭시켰다.

영혼없는 무정한 악마가 된 장혁이 이번 남북회담에 어떤 영향을 미치게 될지 귀추가 주목되는 '아이리스II'는 오는 13일(수) 밤 10시에 9회가 방송된다.

-Copyrights ⓒ자료제공-
"인터넷 종합 언론사 '중앙통신뉴스'는 포털 사이트 'Daum'과 'NATE'와의 제휴로 기사를 공급하고 있습니다"

Name __

Password __

Link (Your Website)

Comment

비밀글로 남기기 | "얼굴을 보면서 할 수 없는 말은 인터넷에서도 하지 마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