진구-고창석, '광고천재 이태백'서 '밀당 콤비'로 눈길진구-고창석, '광고천재 이태백'서 '밀당 콤비'로 눈길

Posted at 2013. 3. 11. 16:03 | Posted in - 중앙통신뉴스[2010~2015]/방송/연예소식


배우 '고창석', '진구' 모습이다. ⓒ래몽래인 제공

KBS 월화드라마 '광고천재 이태백(극본 설준석 이재하 이윤종, 연출 박기호 이소연, 제작 래몽래인)'에서 배우 진구와 고창석이 '밀당 콤비'로 안방극장을 사로잡고 있다.

드라마 '광고천재 이태백'이 사람 냄새나는 가슴 따뜻한 스토리로 안방극장을 촉촉이 물들이고 있는 가운데 그중에서도 '이태백' 진구와 '마진가' 고창석은 환상의 조합 '밀당 콤비'가 시청자들을 사로잡고 있는 일등공신으로 손꼽히고 있다.

광고계에서 외면받은 '이태백'과 광고계에서 퇴출당한 '마진가'. 표면적으로만 보면 두 사람은 광고계에서 최악의 조합이라 불릴만하다.

허나 두 사람은 서로를 이끌어주고 때로는 밀어주기도 하면서 중국집, 보온병, 최고라면, 공익광고 등을 당당히 성공시켜 최악이 아닌 최고의 크로스가 됐다.

'이태백'은 "사장님 상처 아물 때까지 제가 사장님 업고 달리겠다. 제가 다리가 될 테니까 사장님이 내 눈이 돼 달라"라며 내부고발자의 낙인으로 힘들어하는 '마진가'를 일으켜주기도 하고 '마진가' 역시 항상 틱틱 거리지만 '이태백'을 몰래 찾아가 광고에 대한 팁을 주는가 하면, 지난 10회에서는 벼랑 끝에 매달린 G.R.C(Great Revolution Company)에 위약금을 철회해주겠다는 제안도 단칼에 뿌리치며 "태백아, 광고건 사랑이건 뭐가 됐건 다 잘할 수 있지"라고 뒤에서 묵묵히 돕는 길을 택했다.

이처럼 두 사람은 때로는 티격태격하며, 또 때로는 서로를 끔찍이 위하는 모습들로 소소한 감동과 웃음을 동시에 선사하며 안방극장에 진한 감동을 전해주고 있는 터.

무엇보다 진구와 고창석의 탄탄한 연기 내공은 찰떡보다 더 끈끈하고 쫀득한 호흡을 발휘, '이태백'과 '마진가' 캐릭터에 더해져 극의 몰입도마저 높이고 있다.

'광고천재 이태백'의 한 관계자는 "진구와 고창석은 감동과 재미를 동시에 선사하며 환상의 호흡을 보여주고 있는 것은 물론 진정성 있는 연기로 드라마를 더욱 빛내주고 있다"라며 "앞으로도 서로를 이끌어주며 계속해서 발전해 나갈 두 남자에 많은 기대 부탁드린다"라고 전했다.

한편, '이태백'과 '애디 강' 조현재의 정정당당한 광고 한판승부가 펼쳐질 드라마 '광고천재 이태백'은 11회는 11일(월) 오후 10시에 방송된다.

중앙통신뉴스/조성빈 기자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수신 hk-7511@hanmail.net

-Copyrights ⓒ네티즌과 함께하는 중앙통신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광주.전남.부산.서울 실시간 뉴스 및 동영상제공>
"인터넷 종합 언론사 '중앙통신뉴스'는 포털 사이트 'Daum'과 'NATE'와의 제휴로 기사를 공급하고 있습니다"

Name __

Password __

Link (Your Website)

Comment

비밀글로 남기기 | "얼굴을 보면서 할 수 없는 말은 인터넷에서도 하지 마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