방통심의위, '지상파 3사 심의책임자 회의' 개최방통심의위, '지상파 3사 심의책임자 회의' 개최

Posted at 2013. 3. 12. 19:33 | Posted in - 중앙통신뉴스[2010~2015]/사회/문화소식


'지상파 3사 심의책임자 회의' 모습이다. ⓒ방송통신심의위원회 제공

방송통신심의위원회(위원장 박만)는 12일(화) '지상파 3사(KBS, MBC, SBS) 심의책임자 회의'를 개최했다.

먼저 방통심의위는 최근 심의규정 위반사례가 크게 늘어나고 있는 간접광고와 관련한 '광고효과 제한'에 대해 위원회의 심의방향과 주요 위반유형 등을 구체적으로 소개하고, 지상파 3사의 각별한 관심과 자정노력을 촉구했다.

특히, 방송프로그램 안에서 상품(핸드폰, 자동차 등)의 특정기능을 시연형태로 보여주는 것은 해당 상품의 구매, 이용을 권유하는 내용에 해당하며, 이러한 유형의 간접광고는 심의규정 제46조(광고효과의 제한)를 위반한 정도가 중하다고 판단, 제재조치의 최고수위인 과징금 부과의견이 제시되고 있음을 설명했다.

이번 회의는 방송의 자극적인 자살보도가 최근 사회문제로 대두되고 있는 자살 문제와 무관하지 않다는 각계의 여론과 관심에도 주목했다.

이에 방통심의위는 자살 관련 보도 시 흥미․속보 위주의 자극적이고 선정적인 보도를 지양하고, 일부 출연자(연예인)의 자살(경험) 관련 발언을 미화하거나, 자살사건을 구체적으로 소개하지 않도록 당부했으며, 특히, 시사다큐 프로그램에서 불가피하게 자살 내용을 재연기법으로 다룰 때는 지나치게 구체적이고 자극적으로 묘사하지 않도록 요청했다.

'지상파 3사 심의책임자 회의' 모습이다. ⓒ방송통신심의위원회 제공

방통심의위는 영화 '트루맛쇼' 이후 상당 부분 개선되었으나, 여전히 정보 제공보다는 업소 자체홍보에 많은 시간을 할애하고 있는 일부 맛집 프로그램에 대해서도 단순 홍보(칭찬 일색)와 정보제공 여부에 중점을 두어 심의할 계획임을 밝히고, 향후 불이익을 받지 않도록 유의하여 줄 것을 전달했다.

지난 2월 한 달 동안 총 20개(지상파3사 6개, 종편 1개, 등록PP 13개) 채널을 대상으로 일제 점검을 한 결과, 명백한 심의규정 위반 사례는 없었으나, 사업자 스스로 맛집 프로그램을 교양프로그램으로 분류하고 있음에도, 음식이나 업소 자체만을 홍보하는 것에 몰두하는 등, 교양이나 정보 제공과는 동떨어진 단순 홍보프로그램이 아직도 상당수 존재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한편, 이날 회의에 참석한 지상파 3사 관계자들은 간접광고와 관련한 위원회 심의 기준과 사례에 대해 공감하면서도, 통일성 있고 글로벌 스탠다드에 부합하는 간접광고 및 협찬고지 규제가 이루어지기를 희망한다는 의견을 제시했다.

중앙통신뉴스/조성빈 기자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수신 hk-7511@hanmail.net

-Copyrights ⓒ네티즌과 함께하는 중앙통신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광주.전남.부산.서울 실시간 뉴스 및 동영상제공>
"인터넷 종합 언론사 '중앙통신뉴스'는 포털 사이트 'Daum'과 'NATE'와의 제휴로 기사를 공급하고 있습니다"

Name __

Password __

Link (Your Website)

Comment

비밀글로 남기기 | "얼굴을 보면서 할 수 없는 말은 인터넷에서도 하지 마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