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팝 스타 시즌2' '악동뮤지션', 'Crescendo' 또다시 음원차트 점령'K팝 스타 시즌2' '악동뮤지션', 'Crescendo' 또다시 음원차트 점령

Posted at 2013. 3. 14. 11:43 | Posted in - 중앙통신뉴스[2010~2015]/방송/연예소식


'K팝 스타 시즌2' 프로그램 모습이다. ⓒ초록뱀미디어 제공

SBS '서바이벌 오디션 K팝 스타(이하 K팝 스타) 시즌2'의 '악동뮤지션'의 자작곡 'Crescendo(크레셴도)'가 또다시 전 음원차트를 점령하고 있다.

'천재 남매' 악동뮤지션의 8번째 자작곡 'Crescendo'는 음원 공개 직후 전 음원 사이트 실시간차트 1위 등극은 물론, 공개 1주차에 접어들고 있는 현재까지도 멜론, 네이버, 다음 등 각종 음원차트 정상을 차지하고 있다.

동시에 'Crescendo'의 무대영상 역시 벌써 150만에 육박하는 높은 조회 수를 기록, 폭발적인 인기를 과시하며 돌풍을 일으키고 있다.

무엇보다 악동뮤지션이 앞서 공개한 '다리꼬지마', '매력있어', '라면인건가'에 이어 이번 'Crescendo'까지 총 4개의 자작곡으로 연속 음원차트 '올킬' 기록을 세우면서 놀라움을 주고 있다.

아직 데뷔도 안 한 오디션 참가자가 자작곡으로 음원을 출시하는 것만도 극히 이례적인 사례이다. 하지만 악동뮤지션이 4연속 전 음원차트 1위를 석권하는 상상초월의 기록행진을 거듭하면서 막강 파워를 과시하고 있는 셈이다.

특히, 악동뮤지션이 지난 생방송 3라운드에서 선보인 'Crescendo'는 악동뮤지션이 같은 성장통을 겪고 있는 친구들에게 자신감과 용기를 주기 위해 만든 노래이다. 아이돌 느낌이 나는 대중적인 멜로디와 재치 있으면서 공감 가는 가사가 특징이다.

이찬혁은 "같은 또래인 청소년들한테 이겨낼 수 있다는 용기의 메시지를 전해 주고 싶었다"라며 "'Crescendo'는 음악용어로 점점 커지게라는 뜻인데, 이 곡을 통해 악동뮤지션도 무대 위에서 점점 자신감과 목소리가 커졌으면 좋겠다"라는 소감을 밝혔다.

이날 악동뮤지션의 무대를 본 박진영 "아주 절묘하게 대중성과 작품성, 양쪽을 다 잡은 곡이었다"라며 "대중적으로 정말 많이 쓰이는 화성진행을 썼지만, 그 와중에 멜로디, 가사로 자기들만의 개성으로 잘 썼다. 흠잡을 데가 없다"라고 극찬을 했다.

보아는 "희망적인 메시지를 굉장히 재밌게 풀었고, 가사나 안무도 좋았다. 찬혁 군의 랩하는 목소리와 수현 양의 예쁜 목소리의 조합이 정말 좋았다"라며 엄지를 치켜들었다. 기대를 저버리지 않은 무대를 선보인 악동뮤지션은 심사위원들의 극찬 세례를 받으며 TOP5 진출에 성공했다.

음원을 들은 네티즌들은 "음원 다운받고 지금 무한반복 중이네요. 이 나이에 이런 걸 만들 수 있다닝 정말 최고", "처음으로 가수를 응원하게 만들었네요. 악동뮤지션의 색을 잃지 말고 꼭 좋은 음악하세요", "정말...앞으로 나올 악동의 자작곡들이 벌써부터 기대가 됩니다! 얼른 앨범 내주시길", "'Crescendo' 굿~ 중독성 짱이네요. 특히 수현양 목소리랑 잘 어울려요 매력적임" 등 뜨거운 반응을 쏟아내고 있다.

한편, 'K팝 스타2'는 악동뮤지션, 앤드류 최, 방예담, '라쿤보이즈', 이천원을 TOP5로 확정, 오는 17일(일) SM-YG-JYP 3사의 캐스팅을 놓고 또 다시 불꽃 튀는 경합을 펼칠 예정이다.

점점 치열해지는 서바이벌 경쟁 속에 TOP5 중 누가 심사위원들의 마음을 사로잡으며 캐스팅에 성공할지 궁금증을 증폭시키고 있는 가운데 'K팝 스타 시즌2'는 매주 일요일 오후 4시 50분에 방송된다.

중앙통신뉴스/조성빈 기자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수신 hk-7511@hanmail.net

-Copyrights ⓒ네티즌과 함께하는 중앙통신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광주.전남.부산.서울 실시간 뉴스 및 동영상제공>
"인터넷 종합 언론사 '중앙통신뉴스'는 포털 사이트 'Daum'과 'NATE'와의 제휴로 기사를 공급하고 있습니다"

Name __

Password __

Link (Your Website)

Comment

비밀글로 남기기 | "얼굴을 보면서 할 수 없는 말은 인터넷에서도 하지 마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