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그 겨울' 조인성, 드라마 완성도와 몰입도 높이는 힘'그 겨울' 조인성, 드라마 완성도와 몰입도 높이는 힘

Posted at 2013. 3. 15. 11:02 | Posted in - 취미&생활/참고자료


(자료제공=아이오케이컴퍼니) SBS 수목드라마 '그 겨울, 바람이 분다(연출 김규태, 극본 노희경, 이하 그 겨울)'의 조인성이 극 중 오수에 대한 정확한 이해를 바탕으로 시청자들이 그 감정에 공감을 하고 드라마에 더욱 몰입할 수 있는 섬세한 연기들을 그려내며 극의 완성도를 한껏 높이고 있다.

지난 14일 방송된 ‘그 겨울’에서 오수(조인성 분)는 뇌종양이 재발한 오영(송혜교 분)을 위해 조무철(김태우)를 설득해 그의 누나인 조박사에게 수술할 기회를 얻게 됐다. 하지만 가망 없다는 검사결과를 전해 들은 그는 절망감과 슬픔이 가득 찬 눈물을 쏟아내 시청자들의 안타까움을 자아냈다.

또한, 그는 오영이 삶의 희망을 포기하지 않게 하기 위해 강한 모습으로 대하기도 하고, 이와 반대로 그녀를 웃게 만들어주는 많은 행동들로 삶을 살고자 하는 의지, 그리고 행복감을 심어주는 노력이 담긴 모습으로 시청자를 힐링시키기도 했다.

백마디 말보다 행동과 눈빛으로 캐릭터의 많은 것을 대변하는 조인성은 이런 오수의 절망감과 행복감을 고스란히 전달하면서 시청자들도 오수의 입장에서 공감하고 이해할 수 있게 하는 연기력을 여실히 보여주며 그만의 연기 내공이 실로 대단함을 입증했다.

이 방송을 본 시청자들은 "병원에서 우는 조인성의 뒷모습이 참 마음 아팠음", "조인성의 연기 내공은 날이 갈수록 더 단단해 지는 것 같아요", "오수가 너무 안쓰럽고 안타까움", "입술 댄 채로 떨면서 우는데 완전 절절함", "오수도 얼른 행복했으면 좋겠어요" 등 다양한 반응을 보였다.

한편, 드라마 ‘그 겨울, 바람이 분다’에서 조인성(오수 역)이 잠들어 있는 송혜교(오영 역)를 안타깝게 바라보다가 눈물을 흘리며 입맞춤 하는 장면이 방송되면서 시청자들의 눈물샘을 자극했다.

-Copyrights ⓒ자료제공-
"인터넷 종합 언론사 '중앙통신뉴스'는 포털 사이트 'Daum'과 'NATE'와의 제휴로 기사를 공급하고 있습니다"

Name __

Password __

Link (Your Website)

Comment

비밀글로 남기기 | "얼굴을 보면서 할 수 없는 말은 인터넷에서도 하지 마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