탤런트 김민경, JTBC 드라마 '무자식 상팔자' 종영 소감 전해탤런트 김민경, JTBC 드라마 '무자식 상팔자' 종영 소감 전해

Posted at 2013. 3. 18. 07:21 | Posted in - 중앙통신뉴스[2010~2015]/방송/연예소식


탤런트 '김민경' 모습이다. ⓒ레드브릭하우스 제공

JTBC 개국 1주년 주말특별기획 '무자식 상팔자(극본 김수현, 연출 정을영)'의 '국민 며느리' 탤런트 김민경이 아쉬움이 가득 담긴 종영 소감을 전했다.

종편 드라마의 새 역사를 쓴 '무자식 상팔자'를 통해 당차고 씩씩한 '강효주' 역으로 '국민 며느리'로 불리며 많은 사랑을 받은 김민경이 종영과 함께 감사의 마음을 전한 것이다.

김민경은 "아직 드라마가 끝난다는 게 실감이 잘 나지 않고, 내일이라도 당장 촬영이 있을 것 같습니다. 저에게 너무 소중한 작품이었고, '시즌2가 있었으면 참 좋겠다'라는 상상도 해봅니다"라고 아쉬운 마음을 전했다.

더불어 '국민 며느리'라는 애칭에 대해서 "국민 며느리'라고 생각해주시고, 예뻐해 주셔서 정말 감사합니다. 고부간의 갈등을 표현해야 하는 역할이었기에, 좀 더 현실적이고 공감할 수 있는 모습을 보여 드리고 싶은 마음이었습니다. 아직 결혼도 하지 않았고 시어머니와의 갈등을 들어보기만 했지 겪어보지 않은 저로서는 어떻게 표현해야 할지 많이 고민하고 또 고민했는데, 공감해주시고 응원해주셔서 힘이 났습니다"라고 말했다.

가장 기억에 남는 장면으로 "'효주'가 뽀글이 머리로 파마하고 '시어머니(임예진 분)'께 대들다가 '엄마'로 부르겠다고 하는 신이 있었습니다. 대본을 받았을 때 참 많이 고민하고 제가 잘 표현할 수 있을까 걱정했어요. 촬영에 들어가고 제 앞에 서 계시는 임예진 선생님을 보며, '엄마'라고 부르는데 저도 모르게 눈물이 주체가 안 됐습니다. 촬영을 하고 나서도 많이 울었고 방송을 보면서도 또 울었습니다. 지금 생각해도 뭉클하고, 애틋한 마음이 듭니다. 시청자분들께서도 인상 깊은 장면이라고 많이 말씀해주셔서 더 기억에 남습니다"라고 밝혔다.

탤런트 '김민경' 모습이다. ⓒ레드브릭하우스 제공

이어 "함께 한 모든 분께 감사드립니다. 제가 더 당당하고 멋진 '강효주'가 될 수 있게 써주신 김수현 선생님, 뜨거운 열정과 따뜻한 가슴을 가지고 계신 정을영 감독님. 정말 마음 깊이 존경하고 사랑합니다. 그리고 우리 시어머니 임예진 선생님, 진짜 엄마처럼 촬영장에서건 어디서건 따뜻하게 챙겨주신 모든 것 하나도 잊지 않고 기억하겠습니다. 감사합니다"라고 따뜻한 마음을 전했다.

마지막으로 시청자들에게 "처음 시작할 때 '제가 잘해낼 수 있을까'란 걱정, 부담이 반이었고, '무자식 상팔자'가 새로운 역사를 쓸지도 모른다는 기대감이 반이었습니다. 결국, 드라마가 10%가 넘는 기록을 세워, 너무 행복하고 기뻤습니다. 이제 드라마는 끝이 났지만 '무자식 상팔자' 잊지 않고 기억해주셨으면 좋겠고, 그동안 재미있게 시청해주셔서 진심으로 감사드립니다. 더 좋은 연기로 또 찾아뵙겠습니다"라고 마무리했다.

한편, 드라마 '무자식 상팔자'는 부부를 중심으로 세 아들 부부와 그 아이들의 이야기를 담아 힘겨운 싸움을 통해 가족이 소통하고 화해하는 법을 그린 드라마로 김수현 작가, 정을영 감독이 의기투합한 작품이다.

지난 17일(일) 대단원의 막을 내린 드라마 '무자식 상팔자'는 종편 프로그램 최초로 10%대 돌파라는 기록을 달성하며, 뜨거운 사랑을 받았다.

중앙통신뉴스/조성빈 기자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수신 hk-7511@hanmail.net

-Copyrights ⓒ네티즌과 함께하는 중앙통신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광주.전남.부산.서울 실시간 뉴스 및 동영상제공>
"인터넷 종합 언론사 '중앙통신뉴스'는 포털 사이트 'Daum'과 'NATE'와의 제휴로 기사를 공급하고 있습니다"

Name __

Password __

Link (Your Website)

Comment

비밀글로 남기기 | "얼굴을 보면서 할 수 없는 말은 인터넷에서도 하지 마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