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OCCA, 'FICCI FRAMES'서 韓 콘텐츠 印 진출 발판 마련KOCCA, 'FICCI FRAMES'서 韓 콘텐츠 印 진출 발판 마련

Posted at 2013. 3. 18. 23:28 | Posted in - 중앙통신뉴스[2010~2015]/사회/문화소식


한국콘텐츠진흥원(홍상표 원장)이 인도 뭄바이에서 열린 인도 문화산업 컨벤션 'FICCI FRAMES'에서 수출상담회를 개최해 우리나라 12개 참가기업들이 총 50개의 인도 업체들과의 비즈매칭을 통해 126건의 수출상담을 하는 성과를 거뒀다.

우수한 한국 콘텐츠의 인도 시장 진출을 돕기 위해 마련된 이번 상담회에서는 최근 국내에서 큰 인기를 끌고 있는 '올비의 대모험'의 제작사 힘콘텐츠(주)가 인도뿐 아니라 스리랑카, 네팔 등 주변 4개국에 동시 배포하는 방안을 제안 받았다.

행사에 참가한 Ray Max사의 프로그램 구매담당자 Bill Hari는 "한국에서 '아이리스1'을 재미있게 시청한 경험이 있다"라며 "한국 드라마는 퀄러티와 스토리가 훌륭하여 인도에서도 성공할 것 같다"라고 큰 관심을 보였다.

이번 행사에 주빈국으로 참가한 한국콘텐츠진흥원은 이밖에 'FICCI 포럼'에 김한곤 부원장이 연사로 참가하고 인도 현지 언론과 관련 기업의 높은 관심 속에서 '한국의 밤'을 성공적으로 개최하는 등 인도 콘텐츠업계와의 네트워크 형성을 위해 다양한 활동을 펼쳤다.

행사 첫째 날 열려 양국 간 콘텐츠산업 비전과 교류 활성화 방안을 논의한  FICCI 포럼에서 김 부원장은 "한국-인도 간 애니메이션 공동제작 활성화를 위해 정기적인 문화교류 채널 구축이 필요하다"라며 "국제 공동제작을 강화하고 양국 방송사 간 방송계약 체결을 적극 지원하겠다"라고 말했다. 또한, "3D, 4D 등 다양한 문화기술(CT) 발전을 위한 양국 기업 간 교류 협력도 강화하겠다"라고 덧붙였다.

'뽀로로'의 제작사 오콘 김일호 대표의 성공사례 발표도 인도 애니메이션 기업 관계자들로부터 많은 관심을 받았다.

'한국의 밤' 행사에는 Naina La Kidwai 인도상공회의소 회장, Andy Bird 월트디즈니 인터내셔널 회장 등 주요인사와 현지 바이어 1,000여 명이 참석해 성황을 이뤘다. 이는 2001년부터 열린 이 행사 역사상 가장 많은 참석자이다.

현지 및 해외 관계자의 관심 속에서 비보이와 전통 사물놀이 공연이 펼쳐졌으며, 호텔 야외 정원에 전시된 다채로운 한식의 맛과 멋에도 찬사가 이어졌다. 또한, '베니스국제영화제'에서 한국영화 최초로 황금사자상을 수상한 김기덕 감독의 '피에타'도 관객들의 호평을 받았다.

FICCI 총괄 책임자인 Leena Jaisani는 "이번 행사를 통해 많은 인도 기업이 애니메이션 등 한국 콘텐츠의 높은 기술력에 대해 좋은 인상을 받았다"라며 "앞으로 두 나라 콘텐츠 업계의 교류와 협력이 다양하게 이뤄지길 기대한다"라고 말했다.

한국콘텐츠진흥원 김한곤 부원장은 "인도는 세계 2위의 인구를 보유한 거대 신흥시장으로 경제성장 속도뿐 아니라 콘텐츠산업 성장률도 매우 높다"라며 "앞으로도 인도와의 콘텐츠 산업 교류가 더욱 활발해지도록 지원할 것이다"라고 전했다.

한편, 'FICCI FRAMES'는 인도상공회의소(FICCI : Federation of Indian Chambers of Commerce and Industry)가 2001년부터 개최하고 있는 FRAMES(Films, Radio, Audio-visual, Music, Events, Shows) 중심의 컨벤션으로 포럼부터 다양한 기업들의 비즈니스 상담까지 다양한 행사가 이뤄진다.

중앙통신뉴스/조성빈 기자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수신 hk-7511@hanmail.net

-Copyrights ⓒ네티즌과 함께하는 중앙통신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광주.전남.부산.서울 실시간 뉴스 및 동영상제공>
"인터넷 종합 언론사 '중앙통신뉴스'는 포털 사이트 'Daum'과 'NATE'와의 제휴로 기사를 공급하고 있습니다"

Name __

Password __

Link (Your Website)

Comment

비밀글로 남기기 | "얼굴을 보면서 할 수 없는 말은 인터넷에서도 하지 마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