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우 이규한, '가족의 탄생' 촬영 중 카메라맨으로 변신배우 이규한, '가족의 탄생' 촬영 중 카메라맨으로 변신

Posted at 2013. 3. 19. 19:31 | Posted in - 취미&생활/참고자료


(자료제공=나무엑터스) 배우 이규한이 카메라맨으로 변신했다.

이규한은 SBS 일일드라마 '가족의 탄생'에서 '강윤재' 역으로 연일 활약 중이다. 최근 극 중에서 사랑에 아파하고 감정적으로 힘든 시기를 보내고 있는 윤재와 달리 이규한은 특유의 유머러스한 모습이 보여 눈길을 모으고 있다.

19일, 이규한의 소속사 나무엑터스는 공식 트위터를 통해 이규한의 드라마 촬영장 모습을 공개했다.  공개된 사진은 드라마 촬영 카메라맨으로 깜짝 변신한 이규한의 이색적인 모습을 담았다. 진지하게 카메라를 잡고 심각한 표정을 짓고 있는 이규한 덕분에 SBS 탄현세트장에 스태프들의 웃음소리가 울렸다는 후문이다.

촬영 관계자는 "요즘 윤재가 수정(이소연 분)과 예리(이채영) 때문에 고민이 많다. 극 중 무거운 분위기와 달리 오랜만에 유머 넘치는 이규한의 모습을 볼 수 있어 촬영장도 즐거운 분위기였다"고 전했다.

한편, SBS 일일드라마 '가족의 탄생'은 김순옥 작가의 속도 있는 극 전개로 연일 화제를 모으고 있다. 월-금 저녁 7시 35분 방송.

-Copyrights ⓒ자료제공-
"인터넷 종합 언론사 '중앙통신뉴스'는 포털 사이트 'Daum'과 'NATE'와의 제휴로 기사를 공급하고 있습니다"

Name __

Password __

Link (Your Website)

Comment

비밀글로 남기기 | "얼굴을 보면서 할 수 없는 말은 인터넷에서도 하지 마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