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우 조윤희, '나인' 속 사랑스러운 매력 '2연타 홈런'배우 조윤희, '나인' 속 사랑스러운 매력 '2연타 홈런'

Posted at 2013. 3. 20. 09:36 | Posted in - 중앙통신뉴스[2010~2015]/방송/연예소식


배우 '조윤희' 모습이다. ⓒ판타지오 제공

더 대담해지고 용기 있어진 배우 조윤희의 사랑스러운 매력이 연일 시청자들을 홀리고 있다.

전작 KBS 드라마 '넝쿨째 굴러온 당신(이하 넝굴당)'에서 털털한 선머슴 '방이숙' 역을 맡아 가히 전성기라 할 정도로 인기몰이했던 조윤희가 이번 드라마 tvN 월화드라마 '나인: 아홉 번의 시간여행(이하 나인, 극본 송재정 김윤주, 연출 김병수)'에서도 변함없는 매력 발산으로 '2연타 홈런'을 치고 있다.

'넝굴당'에서의 조윤희가 '곰팅이'라 불릴 정도로 서툰 러브라인의 진수를 보여줬다면 '나인'에서는 '방이숙'에게 없던 한 가지, 바로 돌직구에 가까울 정도로 적극적인 구애까지 서슴지 않는 당돌한 사랑스러움까지 갖추며 한층 입체적인 '주민영'의 캐릭터를 보여주고 있다.

특히, '나인' 2회에서 자신에게 갑작스러운 프러포즈를 한 '박선우(이진욱 분)'가 뇌종양에 걸렸다는 사실을 알고 난 후 손가락 욕을 날리던 조윤희의 모습은 그동안의 청순하고 다소곳했던 이미지를 깨트릴 정도로 파격적인 장면으로 꼽히며 화제를 모으기도 했다.

'넝굴당'이 조윤희가 갇혀 있던 이미지의 틀을 일부 깨는 1부였다면 '나인'은 한층 더 변신의 폭이 큰 '조윤희의 매력탐구 2부'로 보여진다. 비로소 자신에게 딱 맞는 옷을 걸친 느낌이라 '주민영'과 겹쳐지는 조윤희가 반갑기까지 하다.

또한, 극 중 형이 찾아 헤매던 아홉 개의 향을 찾기 위해 다시 네팔로 돌아온 '박선우'에게 '내 남친'이라는 호칭을 붙이며 "이제 울지 않아도 돼요. 내 품에 달려와 안겨", "너무 사랑해요 자기야, 아침에 눈을 뜨자마자 난 박선우 씨 생각만 나네요. 어쩌죠?" 등의 '주민영'의 멘트들은 다소 오글댈 수 있지만 오히려 조윤희라서 신선한 애교로 보여질 정도이다.

이는 주인공 '박선우'와 '주민영'의 케미가 더 돋보일 수 있는 요인이기도 하다.

조윤희의 매력 넘치는 모습에 시청자들은 "솔직하고 당당한 주민영의 모습에 저도 두근두근", "귀엽고 사랑스러워 텔레비전 안으로 빨려 들어갈 것만 같다", "청순, 단아, 솔직! 3박자를 두루 갖춘 조윤희 같은 여자친구 어디 없나요" 등의 뜨거운 반응을 보이고 있다.

한편, 색다른 '타임슬립' 소재로 첫 회부터 호평 일색이던 '나인'은 온라인 다시 보기 조회 수가 14만을 돌파할 정도로 벌써 명품 웰메이드 드라마 반열에 이름을 올리며 인기몰이를 하고 있다.

털털함에 사랑스러움을 더해 그 어느 때보다 무한 매력을 발산 중인 조윤희의 모습이 반가운 드라마 '나인'은 매주 월, 화요일 오후 11시에 방송된다.

중앙통신뉴스/조성빈 기자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수신 hk-7511@hanmail.net

-Copyrights ⓒ네티즌과 함께하는 중앙통신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광주.전남.부산.서울 실시간 뉴스 및 동영상제공>
"인터넷 종합 언론사 '중앙통신뉴스'는 포털 사이트 'Daum'과 'NATE'와의 제휴로 기사를 공급하고 있습니다"

Name __

Password __

Link (Your Website)

Comment

비밀글로 남기기 | "얼굴을 보면서 할 수 없는 말은 인터넷에서도 하지 마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