드라마 '그 겨울', 중요한 열쇠 쥐고 있는 두 사람 공개드라마 '그 겨울', 중요한 열쇠 쥐고 있는 두 사람 공개

Posted at 2013. 3. 26. 17:25 | Posted in - 중앙통신뉴스[2010~2015]/방송/연예소식


배우 '김태우', '김범' 모습이다. ⓒ바람이분다 제공

매회 화제를 낳으며 많은 사랑을 받고 있는 SBS 드라마 스페셜 '그 겨울, 바람이 분다(이하 그 겨울, 극본 노희경, 연출 김규태)'가 후반부의 중요한 열쇠를 쥐고 있는 두 사람을 공개했다.

드라마 '그 겨울' 제작진은 "오수(조인성 분)'의 삶과 죽음에 깊게 관계되어 있는 인물이 두 사람 있다. 바로 '조무철(김태우 분)'과 '박진성(김범 분)'이다. 이 두 사람에 의해 드라마의 마지막 부분이 결정되니 주의 깊게 봐 달라"라고 이야기했다.

지금까지 '조무철'은 서서히 '오수'의 주변을 배회하면서 '오수'의 숨통을 조여왔다. 시한부 인생을 사는 자신도 삶의 미련 따위 없어 '오수'를 더욱 무섭게 협박했다.

'박진성'을 엮어 '오수'의 시한부 기한을 5일 앞당기고, '오수'의 부탁으로 누나 '조박사(정경순 분)'에게 '오영(송혜교 분)'의 수술을 부탁해 기한을 더욱 줄였다.

하지만 '조무철'은 진심으로 찾아와 "죄 없는 '영'은 살리자"라고 말하는 '오수'의 말에 흔들리는 듯한 모습을 보이기도 했다.

'박진성'은 지금까지 '오수'의 곁에서 어떻게든 '오수'를 살리겠다고 함께 고군분투 해나간 인물이다. 사랑대신 의리를 택할 정도로 의리파이기도 하다.

'오수'가 '오영'에게 안락사 약을 준 것을 알고 '잘못된 선택'을 하지 말고 그냥 차라리 금고를 털자고 말리기도 했다.

또한, '문희선(정은지 분)'이 모든 것을 사실대로 '오영'에게 얘기하고 돈을 받아내자고 하자, "매일 쓰레기처럼 살던 형이 '영'이 때문에 사람답게 살고 싶대"라며 '오수'의 사랑을 인정하고 지켜주려 했다.

이렇게 늘 '오수'의 곁에서 그를 지켜주는 '박진성'이었기에 이런 '박진성'이 결말에 어떻게 깊게 관여할 지에 대해 이목이 집중되고 있다.

제작사 관계자는 "앞으로 남은 14~16회, 3회 동안 감정선들이 얽히고설켜 폭풍과도 같은 전개가 진행될 예정이다. 그리고 그 중심에 이 두 남자가 있을 예정이니 많이 기대 해 달라"라고 전했다.

한편, 종영까지 3회 남은 드라마 '그 겨울'은 27일(목) 오후 10시 14회가 방송될 예정이다.

중앙통신뉴스/조성빈 기자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수신 hk-7511@hanmail.net

-Copyrights ⓒ네티즌과 함께하는 중앙통신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광주.전남.부산.서울 실시간 뉴스 및 동영상제공>
"인터넷 종합 언론사 '중앙통신뉴스'는 포털 사이트 'Daum'과 'NATE'와의 제휴로 기사를 공급하고 있습니다"

Name __

Password __

Link (Your Website)

Comment

비밀글로 남기기 | "얼굴을 보면서 할 수 없는 말은 인터넷에서도 하지 마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