드라마 '그 겨울', '제2의 '겨울연가'' 등극 노린다드라마 '그 겨울', '제2의 '겨울연가'' 등극 노린다

Posted at 2013. 3. 27. 10:44 | Posted in - 중앙통신뉴스[2010~2015]/방송/연예소식


드라마 '그 겨울' 모습이다. ⓒ중앙통신뉴스 자료사진

SBS 수목드라마 스페셜 '그 겨울, 바람이 분다(이하 그 겨울, 극본 노희경, 연출 김규태)'가 '제2의 '겨울연가'' 등극을 노린다.

한류의 시작은 '겨울연가'였다. 올해는 2003년 '겨울연가'로 시작된 한류가 촉발된 지 10년이 되는 해이다.

이 시기에 맞춰 방송된 드라마 '그 겨울'은 방송 시작 전 이미 일본 유력 회사에 선판매되며 일본 내에서 심상치 않은 조짐을 보이고 있다.

지난 3월 13일 이미 싱가포르에서 방송돼 폭발적인 반응을 얻고 있는 드라마 '그 겨울'은 일본 방송도 앞두고 있다.

이에 '그 겨울'의 관계자는 "일본 지상파에서 방송될 가능성이 높다. '겨울연가'가 한국 드라마에서 이례적으로 NHK에서 방송돼 공존의 히트를 기록했듯 '그 겨울' 역시 그 전철을 밟게 될 것이다"라고 내다봤다.

드라마 '그 겨울'은 최근 한류가 하락세라는 평가 속에 빛을 발하고 있어 더욱 의미가 크다. 지난해 정치적인 이유로 한일 관계가 경색된 후 한류 콘텐츠에 대한 일본의 수요 역시 끊겼다.

때문에 지난해 말부터 올해 초까지 국내 드라마의 일본 판매 소식을 듣기 힘들었다. 하지만 드라마 '그 겨울'이 일본 수출길을 다시 열면서 희망적인 관측이 나오고 있다.

드라마 '그 겨울'의 두 주역인 조인성과 송혜교에 대한 반응 역시 뜨겁다. 조인성은 드라마 '발리에서 생긴 일'과 '봄날' 등을 통해 이미 한류스타의 반열에 올랐다. 여러 차례 해외 프로모션을 해왔고 복귀 프리미엄까지 붙어 일본 내 반응이 뜨겁다

송혜교 역시 '풀하우스'와 '가을동화' 등으로 해외에서 가장 각광받는 한류 여배우다. 두 사람이 뭉친 만큼 엄청난 시너지 효과가 기대된다.

드라마 '그 겨울'은 작품적으로도 '겨울연가'에 여러모로 닮았다. 겨울을 배경으로 했고 두 남녀의 애절한 사랑을 그린다는 측면에서 일본 여심을 흔들 것으로 관측된다. 게다가 '그 겨울'은 일본 작품을 원작으로 한 만큼 인지도 또한 높다.

드라마 '그 겨울'은 싱가포르를 시작으로 일본과 말레이시아 등 한류가 강세를 보이는 아시아 대부분 국가에서 방송될 예정이다. 때문에 한동안 주춤하던 한류 드라마 시장에 새로운 활력을 불어넣을 조짐을 보이고 있다.

드라마 '그 겨울' 측은 "최근에는 드라마보다 아이돌을 앞세운 가요계가 강세였다. 하지만 '겨울연가'가 시작한 한류 10주년을 맞아 '그 겨울'이 드라마 한류를 다시 부흥시킬 것이다. 국내에서 이미 검증받은 작품인 만큼 해외에서도 충분히 통할 것이다"라고 자신했다.

한편, 결말까지 단 3회 남은 드라마 '그 겨울', 14회는 27일(수) 오후 10시 SBS에서 방송된다.

중앙통신뉴스/조성빈 기자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수신 hk-7511@hanmail.net

-Copyrights ⓒ네티즌과 함께하는 중앙통신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광주.전남.부산.서울 실시간 뉴스 및 동영상제공>
"인터넷 종합 언론사 '중앙통신뉴스'는 포털 사이트 'Daum'과 'NATE'와의 제휴로 기사를 공급하고 있습니다"

Name __

Password __

Link (Your Website)

Comment

비밀글로 남기기 | "얼굴을 보면서 할 수 없는 말은 인터넷에서도 하지 마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