드라마 '그 겨울', 연장 없는 '아름다운 마무리' 선택드라마 '그 겨울', 연장 없는 '아름다운 마무리' 선택

Posted at 2013. 3. 27. 19:03 | Posted in - 중앙통신뉴스[2010~2015]/방송/연예소식


드라마 '그 겨울' 모습이다. ⓒ바람이분다 제공

SBS 수목드라마 스페셜 '그 겨울, 바람이 분다(이하 그 겨울, 극본 노희경, 연출 김규태)'가 '아름다운 마무리'를 선택했다.

드라마 '그 겨울'은 4월 3일(수) 16회로 막을 내린다. 지난 13일(수) 첫 방송 후 2회 만에 시청률 1위로 도약, 숱한 화제를 뿌리며 시청자들의 연장 요청이 쇄도했지만 작품의 완성도를 높이기 위해 예정대로 16부작으로 마무리된다.

드라마 '그 겨울'은 방송 시작 시점에 이미 절반 가량 촬영이 마무리됐고 노희경 작가가 종방 한 달을 앞두고 집필을 마친 '반 사전 제작 드라마'였다.

때문에 쪽대본이나 밤샘 촬영도 없어 '무결점 드라마'로 호평을 받았다. 연장을 강행하지 않은 것 또한 드라마 '그 겨울'의 이런 행보와 일치한다고 볼 수 있다.

'그 겨울'의 제작사 관계자는 "시청자들뿐만 아니라 주변에서도 연장을 원한다는 이야기를 많이 들었다. 하지만 노희경 작가님이 16부에 맞춰 이미 완벽한 기승전결을 갖춘 대본을 완성해놓은 터라 연장 없이 '그 겨울'을 마치는 것으로 결정됐다"라고 밝혔다.

탄탄한 이야기, 빼어난 영상미, 흠잡을 데 없는 연기력 등 3박자를 고루 갖춘 드라마 '그 겨울'은 국내를 넘어 해외에서도 이미 높은 인기를 얻고 있다.

싱가포르에서는 13일부터 전파를 타기 시작해 1회부터 타깃 시청률 1%를 넘기며 시작과 동시에 시청률 대박을 기록했다. 국내 드라마가 시작과 동시에 싱가포르에서 이 같은 시청률을 기록한 것은 괄목할 만하다.

17일 홍콩에서 개막한 홍콩국제영화제에서도 드라마 '그 겨울'의 돌풍은 이어졌다.

말레이시아 판권을 구매한 바이어는 19일 마켓에서 제작사 관계자들과 만나 "말레이시아에서도 '그 겨울'에 대한 한류팬들의 반응이 대단하다. 특히, 대표적인 한류 스타인 조인성, 송혜교를 만나고 싶어 한다. 말레이시아 방송을 앞두고 꼭 초청하고 싶다"라는 바람을 전했다.

한편, 종영까지 3회를 앞둔 '그 겨울'의 14회는 27일(수) 오후 10시 SBS에서 방송된다.

중앙통신뉴스/조성빈 기자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수신 hk-7511@hanmail.net

-Copyrights ⓒ네티즌과 함께하는 중앙통신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광주.전남.부산.서울 실시간 뉴스 및 동영상제공>
"인터넷 종합 언론사 '중앙통신뉴스'는 포털 사이트 'Daum'과 'NATE'와의 제휴로 기사를 공급하고 있습니다"

Name __

Password __

Link (Your Website)

Comment

비밀글로 남기기 | "얼굴을 보면서 할 수 없는 말은 인터넷에서도 하지 마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