드라마 '그 겨울', "'오수-오영' 살려달라" 시청자들 요청 빗발드라마 '그 겨울', "'오수-오영' 살려달라" 시청자들 요청 빗발

Posted at 2013. 4. 3. 18:30 | Posted in - 중앙통신뉴스[2010~2015]/방송/연예소식


드라마 '그 겨울' 모습이다. ⓒ중앙통신뉴스 자료사진

SBS 드라마 스페셜 '그 겨울, 바람이 분다(이하 그 겨울, 극본 노희경, 연출 김규태)'가 단 한 회를 남겨둔 가운데 "'오수' 조인성과 '오영' 송혜교를 살려달라"라는 시청자들의 요청이 빗발치고 있다.

드라마 '그 겨울'의 각종 시청자 게시판에는 해피엔딩을 원하는 이들이 한목소리를 내고 있고, 일부 열혈 시청자들은 제작사로 전화를 걸어 "'오수'와 '오영'을 행복하게 해달라"라고 요청할 정도이다.

지난 3월 28일(목) 방송된 드라마 '그 겨울' 15회에서는 '오영'이 욕실에서 죽음을 시도하는 장면으로 마무리돼 시청자들에게 충격을 줬다. 게다가 '오수'를 남몰래 도와주던 '조무철(김태우 분)'이 칼에 찔리는 장면이 그려져 '새드엔딩'을 우려하는 목소리도 높아지고 있다.

드라마 '그 겨울'의 원작인 '사랑따윈 필요없어, 여름'과 같은 결말을 맺는다면 '오수'와 '오영'은 해피엔딩을 맞는다. 하지만 '사랑따윈 필요없어, 여름'을 국내에서 영화로 만들었던 '사랑따윈 필요없어'에서는 두 주인공이 비극적인 결말을 맞게 된다.

때문에 드라마 '그 겨울'이 어떤 방향으로 결론을 낼지 알 수 없는 상황이다.

드라마 '그 겨울' 열풍과 함께 제작진은 '스포일러 주의보'를 발령했다. 최근에는 대본 일부가 모 인터넷 사이트에 유출되는 홍역을 치렀다. 또한, 다른 인터넷 사이트에는 확인되지 않은 결말 내용을 담은 글이 올라오기도 했다.

이에 대해 '그 겨울'의 제작 관계자는 "노희경 작가가 일찌감치 집필을 마치고 지난달 31일(일) 촬영도 끝났기 때문에 시청자들의 어떤 요청이 있어도 결말 수정은 불가능하다. 그리고 제작진과 출연진은 결말이 유출되지 않도록 함구령을 내렸다. 때문에 각종 인터넷 사이트에 등장하는 결말 중 확인된 것은 없다"라며 "그동안 '그 겨울'을 사랑해 준 시청자들이 실망하지 않을 완성도 높은 결말이 그려질 것이다. 믿고 지켜봐 달라"라고 주문했다.

한편, 드라마 '그 겨울' 마지막회는 3일(수) 오후 10시 방송된다.

중앙통신뉴스/조성빈 기자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수신 hk-7511@hanmail.net

-Copyrights ⓒ네티즌과 함께하는 중앙통신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광주.전남.부산.서울 실시간 뉴스 및 동영상제공>
"인터넷 종합 언론사 '중앙통신뉴스'는 포털 사이트 'Daum'과 'NATE'와의 제휴로 기사를 공급하고 있습니다"

Name __

Password __

Link (Your Website)

Comment

비밀글로 남기기 | "얼굴을 보면서 할 수 없는 말은 인터넷에서도 하지 마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