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우 신세경, '남자가 사랑할 때'로 오피스룩 강자로 떠올라배우 신세경, '남자가 사랑할 때'로 오피스룩 강자로 떠올라

Posted at 2013. 5. 2. 11:00 | Posted in - 중앙통신뉴스[2010~2015]/방송/연예소식


배우 '신세경' 모습이다. ⓒ나무엑터스 제공

배우 신세경이 오피스룩 강자로 떠올랐다.

신세경은 MBC 수목드라마 '남자가 사랑할 때'에서 당찬 캐릭터 '서미도' 역으로 주목받고 있다.

극 중 신입사원으로 등장하는 신세경의 오피스룩 역시 높은 관심을 사고 있다. 일명 '미도룩'은 20~30대 여성들 사이에서 실용적이고 세련된 스타일로 호평을 받고 있다.

'미도룩'은 단정한 디자인에 밝은 색의 재킷이나 소품으로 포인트를 주는 특징을 띠고 있다. 안에는 화이트와 블랙과 같은 무난한 색상의 셔츠와 진을, 재킷은 노란색, 파란색 등을 매칭해 20대의 풋풋함을 살렸다.

최근 화제를 모은 놀이공원씬 레드 투피스 역시 같은 흐름이다. 디자인만 보면 전체적으로 단정하지만 강렬한 레드와 잔잔한 블랙을 믹스매치해 포인트를 한층 살렸다.

바람이 거셌던 시기에는 아방가르드풍 트렌치코트를 입어 계절감을 살렸다. 이는 신세경 역시 이번 드라마를 통해 처음 접한 것으로 직장인들이 선뜻 시도하기 어려운 스타일이나 외근 중에 손쉽게 패셔니스타로 거듭날 수 있는 매력을 지녔다.

사무실에서는 코트를 벗고 일에 열중하는 데 불편함이 없는 커리어 우먼으로 변신하는 등 다양한 연출을 꾀할 수 있어 좋은 아이템으로 꼽히고 있다.

이에 신세경의 탄탄한 몸매가 더해져 한층 시너지 효과를 내고 있는 것은 물론이고 극의 흐름과 캐릭터의 심리에 맞게 배우와 스타일리스트가 활발히 소통하는 점 역시 '미도룩'의 인기 요인이라 볼 수 있다.

신세경의 소속사 나무엑터스 관계자는 "신세경의 패션에 대해 세간의 관심이 높다. 팬들부터 패션 매거진 에디터들까지 문의할 정도이다"라며 "기존의 오피스룩이 정숙함을 강조했는데 세대가 바뀌면서 개성이 녹아들고 있는 면이 '미도룩'과 일맹상통하는 부분이다"라고 분석했다.

한편, 드라마 '남자가 사랑할 때'는 '서미도'와 '한태상(송승헌 분)'의 사랑에 대한 엇갈린 해석으로 본격적인 갈등이 점화돼 긴장감이 살아나고 있다.

중앙통신뉴스/조성빈 기자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수신 hk-7511@hanmail.net

-Copyrights ⓒ네티즌과 함께하는 중앙통신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광주.전남.부산.서울 실시간 뉴스 및 동영상제공>
"인터넷 종합 언론사 '중앙통신뉴스'는 포털 사이트 'Daum'과 'NATE'와의 제휴로 기사를 공급하고 있습니다"

Name __

Password __

Link (Your Website)

Comment

비밀글로 남기기 | "얼굴을 보면서 할 수 없는 말은 인터넷에서도 하지 마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