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우 신세경, '남자가 사랑할 때' 속 '서미도'에 대한 견해배우 신세경, '남자가 사랑할 때' 속 '서미도'에 대한 견해

Posted at 2013. 5. 15. 07:40 | Posted in - 중앙통신뉴스[2010~2015]/방송/연예소식


배우 '신세경' 모습이다. ⓒMBC정보통 제공

배우 신세경이 '서미도' 캐릭터에 대한 견해를 밝혔다.

치정멜로의 2막이 오른 MBC 수목드라마 '남자가 사랑할 때'에서 '서미도' 역으로 활약 중인 신세경이 캐릭터에 대한 견해를 밝혀 눈길을 끌고 있다.

신세경은 드라마 '남자가 사랑할 때'에서 '한태상(송승헌 분)'과 '이재희(연우진 분)'의 사랑을 동시에 받는 매력적인 캐릭터 '서미도'로 분해 안방극장을 찾고 있다.

그간 신세경은 송승헌과 연우진에게 비슷하면서도 각각 다른 오묘한 감정을 느끼는 '서미도'의 캐릭터를 완벽하게 연기해왔고 드라마 기획 단계부터 주어진 환경에 현실적으로 사고하는 모호한 감정선은 주요한 키 포인트였다.

'한태상'과 결혼을 약속하면서도 '이재희'에게 끌리는 '서미도'의 행보는 시청자들의 분분한 해석을 낳았다. 그렇다면 신세경이 보는 '서미도'의 감정은 무엇일까?

신세경은 "'태상'은 같은 곳을 보는 사랑을, '재희'는 마주 보는 사랑을 원하는 것 같다"라고 운을 뗐다.

이어 "'미도'와 '태상'이 그리는 사랑의 미래가 다르기 때문에 두 사람이 벌어지고 있다. '태상'을 좋아하려고 노력하고 그의 순수함을 알게 되고 이해하게 되고 정말 좋아지려는 시점에 꿈꿔오던 런던행이 좌절되는 상황, 그리고 거기에 '태상'이 얽혀있다고 오해한 '미도'의 분노는 자포자기 성격을 띤다. 그런 감정을 표현하려고 노력했다"라고 전했다.

또한, "'미도'의 의지와 상관없이 아버지가 사채를 쓰고, 병으로 쓰러져 가정에 금전적 위기가 닥친 때에 '태상'의 도움을 받은 것이 고마운 한편 복잡한 콤플렉스가 된 것이 안타깝다. 그런 과정 없이 태상과 만났다면 남들처럼 평범하게 '태상'을 사랑할 수 있었을 것 같다"라고 덧붙였다.

그리고 '이재희'에 대해 "반면 '재희' 앞에서는 '서미도'가 원하는 '서미도'다운 모습을 보일 수 있었던 것 같다. 더구나 '미도'가 잊고 있던 꿈을 되짚어주는 조력자 역할도 하니 미래지향적인 사랑을 할 수 있는 사람이라는 생각이 들더라. '미도'와 '재희'의 이야기를 풀어가는 과정이 불편하게 그려져 아쉬움을 느끼는 것도 사실이다"라고 심경을 밝혔다.

그 밖에도 "우리 드라마에 완벽한 캐릭터가 없어서 좋다. 사람은 누구나 열등감을 하나쯤 가지고 살고 그로 인해 오해를 만들어내기도 한다. 그런 메시지가 있고 모든 캐릭터가 결핍을 가진 드라마라 연기하는 입장에서도 한 번 더 생각하게 된다. '태상'이냐 '재희'냐를 떠나 '미도'가 자신을 발목 잡는, 스스로 만든 열등감에서 벗어나야 행복해질 수 있을 것이다"라고 마무리했다.

한편, 드라마 '남자가 사랑할 때'는 본격적인 치정멜로로 돌입하면서 새로운 국면을 맞이해 시청자들로 하여금 분분한 해석을 낳고 있다.

중앙통신뉴스/조성빈 기자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수신 hk-7511@hanmail.net

-Copyrights ⓒ네티즌과 함께하는 중앙통신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광주.전남.부산.서울 실시간 뉴스 및 동영상제공>
"인터넷 종합 언론사 '중앙통신뉴스'는 포털 사이트 'Daum'과 'NATE'와의 제휴로 기사를 공급하고 있습니다"

Name __

Password __

Link (Your Website)

Comment

비밀글로 남기기 | "얼굴을 보면서 할 수 없는 말은 인터넷에서도 하지 마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