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우 지일주, '삼생이' 현장 고문 비하인드 모습 공개배우 지일주, '삼생이' 현장 고문 비하인드 모습 공개

Posted at 2013. 6. 5. 08:15 | Posted in - 중앙통신뉴스[2010~2015]/방송/연예소식


배우 '지일주' 모습이다. ⓒ킹콩엔터테인먼트 제공

KBS TV소설 '삼생이(극본 이은주, 연출 김원용)'의 배우 지일주이 몸을 사리지 않는 열연으로 눈길을 끌고 있다.

간첩 누명을 쓰고 고문을 당하는 지일주의 현장 비하인드 모습이 공개된 것이다.

극 중 '오지성(지일주 분)'은 '삼생(홍아름 분)'과 함께 인권 운동을 하는 '순복(김미림 분)'을 돕다 억울하게 간첩으로 몰려 고문을 받았으며, 모진 고문을 이기지 못하고 끝내 수사 기관에 협조하는 모습을 보여 시청자들의 안타까움을 샀다.

이날 촬영에서 지일주는 장시간 동안 물고문을 받으며 투혼을 발휘했는데, 자기를 배려해 어깨를 잡아끌고 가려는 상대 배우에게 자신의 머리를 잡아도 된다면서 더 실감나는 장면을 연출하기 위해 몸 사리지 않는 등 뜨거운 연기 열정을 보였다.

공개된 사진 속 지일주는 몽둥이에 맞아 멍으로 얼룩진 몸과 어딘가를 응시하는 지친 눈빛으로 마치 진짜 고문을 받은 듯한 처연한 모습을 보이고 있다. 또한, 탄탄한 몸매와 물에 젖어도 돋보이는 훈훈한 비주얼로 여심(女心)을 자극하고 있다.

이에 네티즌들은 "몸 사리지 않는 열연에 박수를 보낸다", "누명 쓴 지성이 너무 안타깝다", "부드러운 매력과 상남자 모습을 동시에 지닌 배우인 듯", "탄탄한 몸매가 돋보인다", "'삼생이'는 지성이를 꼭 잡아야 할 듯" 등의 다양한 반응을 보였다.

한편 TV소설 '삼생이'에서 '사기진(유태웅 분)'에게 '삼생'이를 잡기 해줄 테니 '오지성'을 풀어달라고 거래를 요구하는 '금옥(손성윤 분)'의 모습이 그려져 앞으로의 전개에 관심이 높아지고 있다.

중앙통신뉴스/조성빈 기자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수신 hk-7511@hanmail.net

-Copyrights ⓒ네티즌과 함께하는 중앙통신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광주.전남.부산.서울 실시간 뉴스 및 동영상제공>
"인터넷 종합 언론사 '중앙통신뉴스'는 포털 사이트 'Daum'과 'NATE'와의 제휴로 기사를 공급하고 있습니다"

Name __

Password __

Link (Your Website)

Comment

비밀글로 남기기 | "얼굴을 보면서 할 수 없는 말은 인터넷에서도 하지 마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