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PM' 택연, tvN 드라마 '후아유' 주인공으로 캐스팅'2PM' 택연, tvN 드라마 '후아유' 주인공으로 캐스팅

Posted at 2013. 6. 16. 12:07 | Posted in - 중앙통신뉴스[2010~2015]/방송/연예소식


2PM '택연' 모습이다. ⓒJYP엔터테인먼트 제공

그룹 '2PM' 택연이 '연기자 옥택연'으로 2년 만에 안방을 찾는다.

택연은 7월 말부터 방영되는 tvN 새 드라마 '후아유'의 주인공 '차건우' 역을 맡아 오직 직접 보고 만진 것만 믿는 사실 우선주의의 인물로 열연을 펼칠 예정이다.

'드림하이', '신데렐라 언니' 등 드라마를 통해 연기자로서의 큰 가능성을 인정받아온 택연의 연기에 대한 남다른 애정은 이미 잘 알려진 사실이다.

택연은 최근 영화 '결혼전야'에 출연해 열연을 펼치며 관계자들의 호평을 받는 한편 드라마에 이어 영화까지 활동 영역을 넓혀가고 있으며, 2PM의 국내 활동과 콘서트 준비로 바쁜 가운데 누구보다 설레는 마음으로 열심히 준비하고 있다는 후문이다.

택연이 주연을 맡은 '후아유'는 6년 동안 혼수상태에 빠졌다가 깨어난 뒤 영혼을 보는 남다른 눈을 가지게 되는 여주인공 '양시온(소이현 분)'과 오직 직접 보고 만진 것만 믿는 사실우선주의 남자 주인공 '건우'가 그리는 고스트멜로 드라마이다.

경찰이라는 공통점 외에 전혀 다른 극과 극의 두 남녀가 유실물 센터에 남겨진 물건 속 영혼들의 사연을 풀어가며 서로를 이해해 가는 과정이 애절하면서도 흥미롭게 그려질 예정으로, '연애조작단; 시라노'의 후속작으로 7월 말부터 방영을 앞두고 있다.

이에 조현탁 감독은 옥택연의 캐스팅 배경에 대해 "옥택연이라는 배우에 대한 믿음이 가장 컸고,' 차건우'라는 캐릭터와 택연이 일치한다고 생각했다. 또한, 배우로서 택연에게 느껴지는 가능성이 매우 컸기 때문에 캐스팅하게 됐다"라고 설명했다.

2년 만에 브라운관으로 컴백을 앞둔 택연은 "드라마 컴백을 앞두고 처음 데뷔 할 때만큼 설레는 마음이다. '차건우' 캐릭터에 최선을 다하겠다. 열심히 하는 모습 지켜봐 달라"라고 다짐을 전했다.

한편, 택연 주연의 드라마 '후아유'는 7월 말부터 tvN에서 방송된다.

중앙통신뉴스/조성빈 기자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수신 hk-7511@hanmail.net

-Copyrights ⓒ네티즌과 함께하는 중앙통신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광주.전남.부산.서울 실시간 뉴스 및 동영상제공>
"인터넷 종합 언론사 '중앙통신뉴스'는 포털 사이트 'Daum'과 'NATE'와의 제휴로 기사를 공급하고 있습니다"

Name __

Password __

Link (Your Website)

Comment

비밀글로 남기기 | "얼굴을 보면서 할 수 없는 말은 인터넷에서도 하지 마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