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구가의 서' 최진혁, 서글픈 오열로 안방극장 적시다'구가의 서' 최진혁, 서글픈 오열로 안방극장 적시다

Posted at 2013. 6. 18. 07:25 | Posted in - 취미&생활/참고자료


(자료제공=레드브릭하우스) MBC '구가의 서'의 구월령 최진혁이 서글픈 오열로 안방극장을 적셨다.

애달픈 순애보부터 다크섹시 매력까지 선보이며 '월령앓이' 열풍을 일으키고 있는 최진혁이 사랑하는 여인을 잃은 처절한 눈물로 시청자들을 울게 만든 것.

6월 17일(월) 방송된 '구가의 서'(九家의 書)(극본 강은경/연출 신우철 김정현)의 21회에서 모든 기억을 잃어버리고 죽음을 이끌고 다니는 천년악귀가 되어버린 월령(최진혁 분)은 피의 살육을 이어가고, 결국 백년객관까지 당도하게 된다.

이를 막기 위해 서화(윤세아 분)가 월령 앞에 나서고, 바라만 보아도 가슴 아픈 그녀의 모습에 월령이 잠시 멈칫한 틈을 타 조관웅(이성재 분)은 조총의 방아쇠를 당겼다.

본능적으로 서화를 보호하고, 총에 맞은 월령은 눈물을 흘리며 자신을 부르는 그녀의 모습에 '서화'를 기억해내고, 가슴 시린 눈물을 쏟아냈다.

목숨 바쳐 사랑했지만 자신을 배신했던 서화에 대한 원망도 미움도 전혀 없었다. 그저 애잔한 눈빛으로 서화에게 처음으로 건 낸 말이 "보고 싶었소"였다. 이는 구월령의 눈물 겨운 순애보가 다시 한 번 빛나는 장면이었다.

더불어 구월령은 가슴 아픈 오열은 서화의 비극적인 죽음으로 극에 달했다. 구월령을 다시 신수로 돌아오게 하기 위해, 서화가 산사나무 단도로 자신의 심장을 찌른 것. 서화의 죽음 앞에 월령은 처절하고 애달픈 눈물로 절규했다.

"그대를 미워한 게 아니었소. 그리웠던 것 뿐이오.그대를 원망한 게 아니었소. 사무치게 사랑했을 뿐이오. 사랑하오. 서화"라며 서글프게 폭풍 오열하는 구월령의 모습은 끝까지 애달프고 가슴 시렸다. 인간의 여인을 사랑하고, 인간이 되길 갈망했던 순수하고 로맨틱했던 구월령의 비극적인 사랑은 안방극장 시청자들을 함께 울게 만들었다.

이러한 구월령의 애달픈 순애보에 시청자들의 반응이 폭발적이다. 구월령 최진혁에 대한 시청자들의 극찬이 쏟아있는 것은 물론, 방송 후 '최진혁','최진혁 잘있나요'(21회를 통해 공개된 구가의서 OST '잘있나요' 최진혁 버전) 등이 포털사이트 실시간 검색어 순위를 점령하며 말 그대로 폭발적인 반응이 이어지고 있는 것.

시청자들은 "눈물이 멈추지 않는다. 최진혁의 눈물에 가슴이 너무 아프다", "천년악귀가 되고서도 서화를 사랑했던 구월령. 역대 최고의 순정남", "구월령의 폭풍 오열에 덩달아 폭풍 눈물 흘렸다", "이 남자의 순정이 눈물겹다", "끝까지 마음 아프게 하는 너란 남자", "내 생애 최고의 캐릭터! 평생 월령앓이 할 듯", "드라마 역사상 가장 섹시하면서도 로맨틱한 인물인 듯! 이런 순정남은 처음", "구월령이 너무 좋아 미치겠다.", "요즘 가장 핫한 배우 최진혁! 눈물로 나를 울리는 구나", "멋있고 섹시하다는 말로 모자라다!", "구월령의 눈물에 가슴이 아파서 잠을 잘 못 잘듯" 등 극찬을 보내고 있다.

한편, 서글픈 오열로 시청자를 울린 최진혁은 '구가의 서'를 통해 순정적인 모습부터 다크섹시한 매력까지 두루 선보이며 안방극장의 '대세남'으로 떠올랐다.

또한 "월령앓이", "최진혁의 재발견", "다크섹시의 정석", "만찢남(만화찢고 나온 남자)" 극찬을 받으며 현재 가장 핫한 배우로 자리매김하고 있다.

-Copyrights ⓒ자료제공-
"인터넷 종합 언론사 '중앙통신뉴스'는 포털 사이트 'Daum'과 'NATE'와의 제휴로 기사를 공급하고 있습니다"

Name __

Password __

Link (Your Website)

Comment

비밀글로 남기기 | "얼굴을 보면서 할 수 없는 말은 인터넷에서도 하지 마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