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구가의 서' 수지, 소리 없는 눈물로 시청자 울려'구가의 서' 수지, 소리 없는 눈물로 시청자 울려

Posted at 2013. 6. 18. 07:46 | Posted in - 취미&생활/참고자료


(자료제공=JYP엔터테인먼트) '구가의 서'에서 수지가 소리 없는 서글픈 눈물로 안방극장을 뭉클하게 만들었다.

MBC 월화특별기획드라마 '구가의 서'(九家의 書)(극본 강은경/연출 신우철 김정현)에서 아버지 담평준(조성하 분)에게 "강치(이승기 분)가 구가의 서를 찾아 떠날 수 있도록 보내주어야 한다"는 이야기를 듣고, 먹먹한 슬픔이 담긴 눈빛을 보이다 끝내 가슴 아픈 눈물을 흘린 것.

백년객관으로 구월령(최진혁 분)을 홀로 막으러 간 어머니 윤서화(윤세아 분)를 지키기 위해 길을 재촉한 강치에게 여울은 같이 가자며 자신의 검을 찾으러 방으로 돌아갔다. 하지만 강치는 "여울이를 부탁한다"며 곤(성준 분)에게 당부한 후 홀로 길을 나섰고, 방에서 활을 메고 검을 챙겨 나서던 여울을 막아선 곤은 "강치의 부탁"이라며 "팔찌 없이, 아씨 없이도 신수 능력을 제어할 수 있게 되었다"는 사실을 전했다.

자신이 없어도 힘을 제어할 수 있게 되었다는 소식을 들은 여울은 멈칫했고, 저녁 즈음 무형도관으로 귀가한 강치가 손목에 팔찌가 없어도 본 모습을 유지하고 있다는 것을 확인하고는 아버지와의 대화를 회상하기에 이르렀다.

"니가 놔 주어야 강치도 편히 떠날 수 있다"는 아버지의 말에 왠지 모를 먹먹함을 느꼈던 여울은 귀가한 강치와 대화하는 동안 그를 향한 서글픈 눈빛을 지울 수 없었고, "어머니가... 가버렸다... 어머니가..."라며 목이 메여 말을 잇지 못하는 강치를 달래다 이제 그만 그를 놓아주어야 한다는 사실에 자신도 강치를 끌어안고 끝내 눈물을 터트렸다.

특히, 이승기의 등을 토닥이며 위로하다, 소리 없이 뜨거운 눈물을 흘리는 수지의 모습은 시청자들의 눈가를 촉촉하게 만들기 충분했다.

이에 시청자들은 "월령-서화에 이어 또 다른 슬픈 사랑이 되는 거냐", "마지막에 울음이 터진 여울의 모습에 나도 순간 울컥했음..", "구가의 서 찾으러 같이 떠나면 안되나? 여울이를 울리지 마!!", "좋아하는 사람을 어떻게 보낼까..", "수지의 맑고 아픈 눈물에 뭉클!" 등 호평을 전했다.

한편, '구가의 서'는 예고편을 통해 "우리에게 남은 시간.. 앞으로 삼일"이라는 여울의 내레이션이 전해지며 강담커플의 러브라인의 여부에 그 귀추가 주목되고 있다.

-Copyrights ⓒ자료제공-
"인터넷 종합 언론사 '중앙통신뉴스'는 포털 사이트 'Daum'과 'NATE'와의 제휴로 기사를 공급하고 있습니다"

Name __

Password __

Link (Your Website)

Comment

비밀글로 남기기 | "얼굴을 보면서 할 수 없는 말은 인터넷에서도 하지 마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