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쓰에이' 수지, MBC 드라마 '구가의 서' 종영 소감 전해'미쓰에이' 수지, MBC 드라마 '구가의 서' 종영 소감 전해

Posted at 2013. 6. 26. 08:42 | Posted in - 중앙통신뉴스[2010~2015]/방송/연예소식


미쓰에이 '수지' 모습이다. ⓒJYP엔터테인먼트 제공

MBC 월화특별기획드라마 '구가의 서(극본 강은경, 연출 신우철 김정현)'의 걸그룹 '미쓰에이' 수지가 감사의 마음이 담긴 종영 소감을 전했다.

드라마 '구가의 서'를 통해 안정적인 연기를 선보이며 뜨거운 사랑을 받은 수지가 드라마의 종영과 함께 감사의 인사를 전한 것이다.

극 중 수지는 뛰어난 무술 실력과 밝고 해맑은 매력을 가진 '담여울' 역을 통해 연기자로서 한층 성숙해졌다는 호평을 받았으며, '최강치' 이승기에 대한 확고한 믿음과 가슴 시린 순애보를 절절하게 그려내며, 안방극장의 헤로인으로 자리매김했다.

이에 수지는 "'구가의 서'의 '여울'이로 살아가면서 참 많은 것을 배운 것 같다. 감독님을 비롯한 배우 선배님들이 많이 챙겨주셔서 자신감을 많이 얻으며 연기할 수 있었다. 또한, '여울'이의 성격이 실제 제 성격과 비슷해서 더 자연스럽게 몰입할 수 있었던 계기가 되었던 것 같다"라고 밝혔다.

이어 "감독님께서 말수가 적으신 편인데, 촬영이 끝나고 "여울이 잘했어"라고 말해주실 때면 그날 기분이 좋아서 잠을 못 이룰 정도였다"라며 "촬영을 할 때면 제가 정말 '여울'이로 느껴졌고, 같이 호흡을 많이 맞춘 승기 오빠도 정말 '강치'로 보였다. 정말 기쁜 마음으로 행복하게 촬영한 작품이다"라고 작품에 대한 애정을 드러내기도 했다.

또한, "첫사극 도전이라 서툰 점이 많았는데, 많은 분이 사랑해주셔서 정말 감사하고 힘이 났다. 많은 사랑을 받아 촬영이 힘들었을 때에도 힘든 줄 몰랐다. 큰 사랑을 주신 만큼 앞으로 더 좋은 모습으로 시청자분들을 찾아뵙겠다"라고 감사의 뜻과 다짐을 밝혔다.

한편, 드라마 '구가의 서'는 월화극 시청률 1위를 이어가며 뜨거운 사랑을 받았으며, 2013년 '최강치'와 '담여울'의 재회를 그리며 '반전 엔딩'으로 대단원의 막을 내렸다.

중앙통신뉴스/조성빈 기자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수신 hk-7511@hanmail.net

-Copyrights ⓒ네티즌과 함께하는 중앙통신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광주.전남.부산.서울 실시간 뉴스 및 동영상제공>
"인터넷 종합 언론사 '중앙통신뉴스'는 포털 사이트 'Daum'과 'NATE'와의 제휴로 기사를 공급하고 있습니다"

Name __

Password __

Link (Your Website)

Comment

비밀글로 남기기 | "얼굴을 보면서 할 수 없는 말은 인터넷에서도 하지 마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