온게임넷, 'LOL 챔피언스' 서머 시즌으로 돌아온다온게임넷, 'LOL 챔피언스' 서머 시즌으로 돌아온다

Posted at 2013. 7. 2. 10:56 | Posted in - 중앙통신뉴스[2010~2015]/스포츠소식


지난 시즌 전 좌석 지정 유료좌석제를 만원 관중으로 성료하며 e스포츠의 새로운 역사를 쓰고 있는 온게임넷 '리그 오브 레전드' 정규리그 'LOL 챔피언스'가 서머 시즌으로 돌아온다.

CJ E&M 게임채널 온게임넷은 '핫식스 LOL 챔피언스 서머 2013(이하 핫식스 롤챔스 서머)' 16강 개막전을 오는 3일(수) 오후 7시에 시작한다.

'핫식스 롤챔스 서머'는 지난 시즌 시드 팀을 포함하여 치열한 오프라인 시즌을 뚫고 올라온 국내 최강 16개 팀이 참여하여 총 상금 2억 7천만 원을 놓고 최고의 플레이를 선보일 예정이다. 3일(수) 개막전을 시작으로 매주 수, 금요일 오후 7시, 토요일 오후 7시 30분에 생방송으로 시청자들을 찾아간다.

이번 서머 시즌 16강 진출팀을 살펴보면 '스프링 시즌; 우승팀 'MVP 오존을 비롯하여 CJ, KT, 나진, SKT 등 대회 상위권을 기록한 팀들이 그대로 건재하고, CJ 프로스트 주전 선수였던 장건웅이 코치로 나선 MiG 팀과 2시즌 만에 본선 무대에 복귀한 제닉스 스톰 팀, 래퍼드 복한규 선수가 주축으로 구성된 ESG 팀, 프로팀 킬러로 등극한 CTU(전남과학대) 팀 등 신생 강호 팀이 적절히 조화되어 치열한 승부를 예고하고 있다.

이번 '서머 시즌'은 대회 방식도 12강에서 16강으로 한층 확대됐다. 지난 시즌 2개조 6개 팀이 12강을 치렀던 방식에서, 스타리그를 통해 e스포츠 팬들에게 익숙한 16강 4개조 풀 리그 방식으로 변경되어 경기를 치를 예정이다. 4개조 풀 리그(Full League) 방식으로 개편됨에 따라 8강 이전에 상대해야 하는 팀이 팀 당 5개에서 3개로 줄어들어 선수들이 팀 별 맞춤형 전략을 짜기에 보다 용이해졌다. 이로 인해 차별화된 수준 높은 경기가 나올 것으로 기대된다.

풀 리그 매 경기는 두 세트로 진행되며, 두 세트를 모두 승리하면 3점, 세트 스코어 1대 1이면 승점 1점을 얻는 '홈 앤 어웨이(Home & Away)' 방식이다. 풀 리그 종료 이 후 각 조 상위 2개 팀이 8강에 진출하며, 승점 동률인 팀이 나올 경우 재경기를 별도로 진행한다. 중계진은 스프링 시즌과 마찬가지로 수요일 성승헌, 김동준, 강민 조합이 금요일과 토요일은 전용준, 김동준, 강민 조합이 진행을 맡는다.

온게임넷은 지난 시즌에 비해 경기 시작 시간이 30분 늦어진 관계로 현장 관람객을 위한 간식 이벤트를 준비했다. 매회 선착순으로 핫식스 음료와 간단한 간식을 현장 관람객에게 증정할 예정이다.

한편, e스포츠의 콘텐츠 가치를 진 일보 시키며 새로운 장을 열고 있는 롤챔스의 이번 시즌 후원사는 핫식스(HOT6ix)로 결정됐다.

핫식스는 그 동안 다양한 e스포츠 대회의 공식 후원사로 앞장서며 e스포츠 발전에 기여해 온 대표적인 음료 브랜드이다.

핫식스 마케팅 담당자는 "'LOL 챔피언스'의 공식 후원사로 LOL 팬들에게 인사 드리게 되어 기쁘다. '핫식스 LOL 챔피언스 서머 2013'이 전 세계가 주목하는 최고의 e스포츠 대회로 치러지도록 후원을 아끼지 않을 예정이다"라고 말했다.

중앙통신뉴스/조성빈 기자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수신 hk-7511@hanmail.net

-Copyrights ⓒ네티즌과 함께하는 중앙통신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광주.전남.부산.서울 실시간 뉴스 및 동영상제공>
"인터넷 종합 언론사 '중앙통신뉴스'는 포털 사이트 'Daum'과 'NATE'와의 제휴로 기사를 공급하고 있습니다"

Name __

Password __

Link (Your Website)

Comment

비밀글로 남기기 | "얼굴을 보면서 할 수 없는 말은 인터넷에서도 하지 마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