남규리-김유미-송민지-정수영, '무정도시' 이끄는 女 캐릭터남규리-김유미-송민지-정수영, '무정도시' 이끄는 女 캐릭터

Posted at 2013. 7. 15. 14:06 | Posted in - 중앙통신뉴스[2010~2015]/방송/연예소식


드라마 '무정도시' 여자 연기자들 모습이다. ⓒDRM미디어 제공

남규리-김유미-송민지-정수영, JTBC 월화드라마 '무정도시(연출 이정효, 극본 유성열)'에 출연하고 있는 여자 연기자들이 하나같이 독립적이면서 강한 캐릭터로 눈길을 모으고 있다.

범죄세계를 무대로 한 느와르 드라마에서 여자들도 남자 못지 않게 거칠고 강렬한 매력을 뿜어내야 살아남을 수 있기 때문일까. 약속이나 한 듯 이들의 똑 부러지는, 야무진 캐릭터들이 무척이나 인상적이다.

박사아들 '시현(정경호 분)'과 운명적인 사랑에 빠지는 '윤수민' 역의 남규리는 친언니만큼이나 좋아했던 언니 '경미(고나은 분)'의 복수를 위해 언더커버가 된 여인.

언더커버로서 주어진 임무를 위해 호스테스 역할까지 마다하지 않을 정도로 자신의 삶에 최선을 다하는 다부진 캐릭터가 녹록하지 않은 여인의 매력으로 다가온다. 웬만한 주관 없이 언더커버로 범죄세계에 뛰어들어 주어진 임무를 소화한다는 건 사실 상상조차 할 수 없는 일인지 모른다.

또 시현과 뗄래야 뗄 수 없는 여인으로 후끈한 캐릭터 매력을 뿜어내는 주인공은 '진숙' 역의 김유미. 남자들도 쉽게 범접하지 못할 팜므파탈 같은 이미지의 김유미는 비록 거친 역할을 소화해내고 있지만 남자 몇 몫을 할 정도의 강단에 통 큰 캐릭터의 강렬한 매력으로 시청자들을 사로잡을 정도다. 갈수록 '무정도시'에서 김유미의 아우라가 브라운관을 꽉 채울 정도라는 평도 그래서 나왔다.

그런가 하면 열혈형사 '형민(이재윤 분)'의 사시 동기로 나오는 '오정연' 검사 역의 정수영도 짧은 분량이지만 상당히 매력적인 이미지로 다가오는 얼굴.

경찰에서 일하는 동기 형민을 위해 기꺼이 옆에서 도움을 주고, 최근에는 후배뻘의 '차기자(송민지 분)'의 구애를 받고 있는 형민의 연애사업까지 신경을 써주는, 그야말로 주관이 뚜렷한 '멋진 여자'로 깊은 인상을 남기고 있다.

마지막으로는 바로 '형민'에게 반해 사랑의 열병을 앓게 된 '차효주' 기자역의 송민지가 그 주인공. 똑 소리 나게 현장을 뛰며 사건을 취재하는 사회부 여기자지만 갑자기 다가온 사랑 앞에서만은 어쩔 줄 몰라 하는 캐릭터가 귀엽고 사랑스럽다. 더욱이 자신에게 좀처럼 눈길을 주지 않는 남자의 마음을 잡기 위해 나름의 고급 정보를 던져가며(?) 까지 자신이 선택한 사랑에 역시 최선을 다하는 모습이 보기 좋게 다가온다.

이렇듯 '무정도시'에서 웬만한 남자들 못지 않은 강단에 주관이 강한 캐릭터의 개성 불꽃매력을 뿜어내고 있는 여자 연기자들. 매력적인 캐릭터의 이들을 만나는 것도 카리스마 '짱'의 거친 남자들이 숨막히게 펼쳐내는 화끈한 영상 못지 않게 그 재미가 쏠쏠한 게 사실이다.

중앙통신뉴스/조성빈 기자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수신 hk-7511@hanmail.net

-Copyrights ⓒ네티즌과 함께하는 중앙통신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광주.전남.부산.서울 실시간 뉴스 및 동영상제공>
"인터넷 종합 언론사 '중앙통신뉴스'는 포털 사이트 'Daum'과 'NATE'와의 제휴로 기사를 공급하고 있습니다"

Name __

Password __

Link (Your Website)

Comment

비밀글로 남기기 | "얼굴을 보면서 할 수 없는 말은 인터넷에서도 하지 마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