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PM' 준호, 성공적인 첫 스크린 데뷔 호평'2PM' 준호, 성공적인 첫 스크린 데뷔 호평

Posted at 2013. 7. 19. 08:04 | Posted in - 중앙통신뉴스[2010~2015]/방송/연예소식


2PM '준호' 모습이다. ⓒJYP엔터테인먼트 제공

그룹 '2PM' 준호가 성공적인 첫 스크린 데뷔로 호평받고 있다.

영화 '감시자들(감독 조의석 김병서)'을 통해 스크린에 데뷔한 준호가 캐릭터와 100% 싱크로율을 보여주며 활약, 화제를 모으고 있는 것이다.

400만 고지를 앞두고 있는 영화 '감시자들'에서 준호는 감시반의 프로페셔널하고 민첩한 행동력을 지닌 에이스이자, 분위기 메이커 '다람쥐' 역을 맡아 안정적인 연기를 선보였다.

특히, 데뷔작이라고는 믿기지 않을 만큼 맛깔나는 연기로, 날카로운 카리스마와 유쾌한 매력을 모두 갖춘 '다람쥐' 역을 소화, 뜨거운 반응을 이끌어내고 있는 것이다.

이에 준호는 감독, 함께한 배우들, 관객들에게 극찬을 받으며, 영화계의 샛별로 주목받고 있다.

준호는 조의석, 김병서 감독으로부터 "감시자들'에서 이준호는 가수가 아닌 그냥 배우다. 이준호 덕분에 '다람쥐' 캐릭터가 생명력을 얻게 됐다"라는 극찬을 받았으며, 함께 호흡을 맞춘 설경구는 "'다람쥐'라는 배역을 잘 소화해냈다. 앞으로더 좋은 배우가 될 수 있다고 생각한다"라고 해 배우로서의 가능성을 높게 평가했다.

또한, 정우성은 "현장에서 임하는 자세가 무척 성실한 기대되는 후배"라며 칭찬했으며, 한효주는 "처음이라는 생각이 들지 않을 정도로 너무나도 현장에 잘 어우러졌고 연기도 굉장히 잘 한 것 같다"라고 호평을 보냈다.

더불어 관객들도 준호의 스크린 데뷔에 "귀요미 '다람쥐' 역할 준호, 넘 귀엽게 나온다", "준호 연기 너무 좋다! 내 스타일", "준호 역할이 너무 잘 어울렸던 것 같다, 재밌게 봤음", "저 준호가 그 준호가 맞음? 그냥 배우다", "다른 작품에서 보여줄 모습이 기대된다" 등 뜨거운 반응을 보이고 있다.

이처럼 영화계의 샛별로 떠오른 준호에 대한 각종 러브콜이 쇄도하고 있다는 후문이다.

JYP 엔터테인먼트의 관계자는 "영화 '감시자들'의 개봉 이후, 준호에 대한 관심이 놀라울 정도이다"라며 "각종영화, 드라마 등 연기자로서 러브콜이 쇄도하는 상황이다. 많은 관심과 사랑을 보내주신 만큼 더 좋은 활동으로 보답드릴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라고 전했다.

한편, 지난 3일(수) 개봉한 영화 '감시자들'은 누적관객수 400만 고지를 향해 가며, 폭발적인 흥행 가도를 달리고 있다.

중앙통신뉴스/조성빈 기자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수신 hk-7511@hanmail.net

-Copyrights ⓒ네티즌과 함께하는 중앙통신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광주.전남.부산.서울 실시간 뉴스 및 동영상제공>
"인터넷 종합 언론사 '중앙통신뉴스'는 포털 사이트 'Daum'과 'NATE'와의 제휴로 기사를 공급하고 있습니다"

Name __

Password __

Link (Your Website)

Comment

비밀글로 남기기 | "얼굴을 보면서 할 수 없는 말은 인터넷에서도 하지 마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