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원더풀 마마' 정유미, 일과 사랑 양자택일? 최대 위기!'원더풀 마마' 정유미, 일과 사랑 양자택일? 최대 위기!

Posted at 2013. 7. 22. 08:36 | Posted in - 취미&생활/참고자료


(자료제공=SBS플러스) SBS 주말극장 '원더풀 마마(극본 박현주 / 연출 윤류해)'에서 정겨운과 정유미의 철벽 로맨스가 최대 위기를 맞았다.

지난 밤(21일) 방송된 ‘원더풀 마마’ 30회에서는 그동안 훈남(정겨운 분)과 영채(정유미 분)를 인정하고 형제어패럴을 도왔던 수진(유인영 분)이, 영채에게 훈남과 헤어지라는 충고를 하는 모습으로 시청자들을 기함케 했다.

특히 은옥(김청 분)은 훈남에게 형제 어패럴의 투자금 5억과 향후 전폭 지원을 조건으로 수진과 결혼하라는 조건을 내세운 터. 훈남에 대한 마음을 정리하지 못했던 수진 역시 영채에게 은옥의 제안이 훈남에겐 가장 필요한 최선이라는 주장을 내세웠다.

가족과 형제 어패럴에 대한 애정이 남다른 훈남을 위해 아무 것도 해줄 수 없음을 깨달은 영채는 결국 선택에 기로에 놓이게 되었고, 괴로워하는 훈남을 안은 채 눈물을 흘리는 모습으로 엔딩을 맞아 안타까움을 자아냈다.

무엇보다 절대 흔들리지 않겠다고 영채 앞에 맹세한 훈남과, 이별을 예고하는 듯한 영채의 슬픈 얼굴은 두 사람의 굳건했던 사랑이 흔들리고 있음을 짐작케 하고 있는 상황.

방송을 접한 시청자들은 "투정 커플, 설마 헤어지는 건 아니겠지?", "유인영이 이렇게 돌변할 줄 몰랐다! 완전 멘붕!“, ”영채가 이별을 결심한 걸까? 불안하다!", "내가 영채여도 정말 고민 될 것 같다" 등의 열띤 반응을 나타내고 있다.

한편, 이날 방송에서는 양육권이 장호(이민호 분)에게 넘어가게 될 위기에 처하자 영수(김지석 분)는 장호에게 난희(윤주희 분)와의 불륜 증거를 담은 사진으로 언론에 유포하겠다고 으름장을 놓는 모습으로 통쾌한 한 방을 날렸다.

정겨운의 가족과 꿈을 위한 돈과 사랑, 양자 택일의 기로에 놓인 정유미의 선택에 관심이 집중되고 있는 SBS 주말극장 '원더풀 마마'는 매주 토,일 밤 8시 50분에 방송된다.

-Copyrights ⓒ자료제공-
"인터넷 종합 언론사 '중앙통신뉴스'는 포털 사이트 'Daum'과 'NATE'와의 제휴로 기사를 공급하고 있습니다"

Name __

Password __

Link (Your Website)

Comment

비밀글로 남기기 | "얼굴을 보면서 할 수 없는 말은 인터넷에서도 하지 마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