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원더풀 마마' 배종옥-김청-이청아, 세 여자의 삼색 모성애'원더풀 마마' 배종옥-김청-이청아, 세 여자의 삼색 모성애

Posted at 2013. 7. 26. 09:43 | Posted in - 취미&생활/참고자료


(자료제공=SBS플러스) SBS 주말극장 '원더풀 마마'(극본 박현주 / 연출 윤류해)에서 배종옥, 김청, 이청아의 내리 사랑이 안방극장을 뜨겁게 달구고 있다.

회를 거듭할수록 쫄깃한 전개를 펼치고 있는 '원더풀 마마'에서 남다른 자식 사랑을 보이고 있는 세 여자의 모성애가 시청자들의 마음을 뒤흔들고 있는 것.

극 중 복희(배종옥 분)는 삼남매를 유복히 키우기 위해 스스로 용문신을 그려 사채업에 뛰어들었지만 초로 알츠하이머 판단을 받고나서야 철없는 된장남녀로 자란 자식들을 돌아보고 개조 프로젝트에 돌입, ‘위장 파산’이라는 파격적인 교육법을 택했던 억척 엄마.

쩌렁쩌렁한 목소리와 남자 못지않은 강단으로 엄마는 물론 아빠의 역할까지 톡톡히 해내고 있는 복희의 남다른 카리스마, 그 이면에는 누구보다 자식 생각에 속끓이고 눈물 훔치는 외강내유의 모습이 담겨져 있어 시청자들의 공감대를 무한대로 불러일으키고 있다.

또한 복희와 천적 관계로 등장하는 은옥(김청 분) 역시 아들 장호(이민호 분)와 딸 수진(유인영 분)에게는 엄한 모습으로 자식들의 미래를 위해 앞장서왔지만, 수진과 훈남(정겨운 분)의 결혼을 성사시키려 악랄한 계략을 펼치는 이면에는 자신과 다르게 딸만큼은 사랑하는 사람을 놓치지 않게 하려는 간절한 바람이 있어 안타까움마저 자아내고 있다.

특히 그런 은옥에 맞서 자신의 어린 아들인 지우(황재원 분)를 위해 고군분투하는 다정(이청아 분)의 모습은, '여자는 약하지만 엄마는 강하다'는 진리를 몸소 보여왔던 만큼 그녀의 눈물겨운 노력이 더욱 진한 감동을 남기고 있다는 호평일색.

이처럼 '원더풀 마마' 속 세 여자의 남다른 자식 사랑은 수단과 방법은 달라도 ‘내리 사랑’만큼은 우리네 엄마의 모습을 그대로 닮고 있어 몰입도를 더하고 있다.

배종옥-김청-이청아, 세 여자의 뜨거운 모성애로 더욱 흥미진진한 전개를 펼쳐나가고 있는 SBS 주말극장 '원더풀 마마'는 매주 토, 일 밤 8시 50분에 방송된다.

-Copyrights ⓒ자료제공-
"인터넷 종합 언론사 '중앙통신뉴스'는 포털 사이트 'Daum'과 'NATE'와의 제휴로 기사를 공급하고 있습니다"

Name __

Password __

Link (Your Website)

Comment

비밀글로 남기기 | "얼굴을 보면서 할 수 없는 말은 인터넷에서도 하지 마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