소지섭-공효진, '주군의 태양' '대본 삼매경' 24시 포착소지섭-공효진, '주군의 태양' '대본 삼매경' 24시 포착

Posted at 2013. 8. 1. 08:44 | Posted in - 중앙통신뉴스[2010~2015]/방송/연예소식


배우 '소지섭', '공효진' 모습이다. ⓒ본팩토리 제공

첫 방송을 앞둔 SBS 드라마 '주군의 태양(극본 홍정은 홍미란, 연출 진혁, 제작 본팩토리)'의 소지섭과 공효진의 '대본 삼매경' 24시가 포착됐다.

소지섭과 공효진은 오는 7일(수) 첫 방송될 드라마 '주군의 태양'에서 각각 인색하고 자기중심적인 쇼핑몰 사장 '주중원' 역과 사고로 귀신을 볼 수 있게 된 후 현실에 적응하지 못한 채 살아가고 있는 '태공실' 역을 맡아 '케미甲 소공커플'의 '영혼 위로 콤비플레이'를 선보일 예정이다.

이와 관련 소지섭과 공효진이 시도 때도 없이 대본을 손에 든 채 연구를 거듭하는 모습이 공개돼 완성도 높은 드라마에 대한 기대감을 키우고 있다. 연기력을 인정받고 있는 베테랑 배우들임에도 초심을 잃지 않은 겸손한 자세로 남다른 노력을 보여주고 있는 것이다.

두 배우는 잠시 카메라가 꺼진 찰나의 순간과 바쁜 촬영 중 단비 같은 휴식시간에도 대본을 손에서 놓지 않고 자신의 캐릭터에 열중하는 모습으로 촬영장에 귀감이 되고 있다.

무엇보다 '주군의 태양'은 '로코믹 호러(로맨틱코미디 호러)' 드라마 특성상 밤늦은 시간에 진행되거나 어두운 조명의 세트장에서 진행되는 촬영이 많다. 소지섭과 공효진은 어두운 촬영 현장의 난관 속에서도 기어코 밝은 불빛을 찾아내 대본을 확인하는 불굴의 의지를 보였다.

또한, 두 사람의 대본 연구는 장소를 불문하고 이어지고 있다. 소지섭은 극 중 주중원의 고급 승용차 운전석에 앉아 있을 때나, 주중원의 으리으리한 집에서 앉아있는 순간에도 대본에서 눈을 떼지 못하는 열정을 보였다.

공효진은 수많은 사람들로 둘러싸인 쇼핑몰 한복판에서는 물론 물소리가 요란한 분수 앞에서도 오직 대본에만 몰입하는 놀라운 집중력을 보였다.

그런가 하면 진혁 PD도 소지섭-공효진의 대본 사랑에 동참하고 있다. 진혁 PD는 촬영에 앞서 '소공커플’과 함께 대본을 체크하며 캐릭터나 상황에 대해 상의하는가 하면, 정확한 디렉션으로 현장을 진두지휘하고 있다.

진혁 PD의 섬세한 조언과 소지섭과 공효진의 찰진 호흡이 어우러지면서 환상의 팀워크를 발휘, 2013 안방극장을 뒤흔들 최강 '케미커플'의 독특한 러브라인을 예고하고 있다.

제작사 본팩토리 측은 "소지섭과 공효진은 연기력을 입증받은 배우들이지만 촬영장에선 언제나 노력파 배우들이다"라며 "자신의 일에 열정적인 소지섭과 공효진이 만들어갈 로코믹 호러 '주군의 태양'을 지켜봐달라"라고 밝혔다.

한편, 드라마 '주군의 태양'은 인색하고 오만방자한 남자와 귀신을 보는 능력을 가진 눈물 많은 여자의 영혼 위로 콤비플레이를 담은 '로코믹 호러'로 '내 여자 친구는 구미호', '최고의 사랑' 등을 집필한 홍정은-홍미란 작가와 '찬란한 유산', '검사 프린세스', '시티헌터'를 연출한 진혁 PD 그리고 소지섭-공효진 등 섭외 0순위 배우들의 의기투합으로 올여름 최대의 기대작으로 꼽히고 있다.

중앙통신뉴스/조성빈 기자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수신 hk-7511@hanmail.net

-Copyrights ⓒ네티즌과 함께하는 중앙통신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광주.전남.부산.서울 실시간 뉴스 및 동영상제공>
"인터넷 종합 언론사 '중앙통신뉴스'는 포털 사이트 'Daum'과 'NATE'와의 제휴로 기사를 공급하고 있습니다"

Name __

Password __

Link (Your Website)

Comment

비밀글로 남기기 | "얼굴을 보면서 할 수 없는 말은 인터넷에서도 하지 마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