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우 소지섭, '주군의 태양'으로 새로운 '로코킹' 등장 예고배우 소지섭, '주군의 태양'으로 새로운 '로코킹' 등장 예고

Posted at 2013. 8. 8. 15:56 | Posted in - 중앙통신뉴스[2010~2015]/방송/연예소식


배우 '소지섭' 모습이다. ⓒ51K 제공

배우 소지섭이 완벽한 파격 변신을 선보이며 방송 1회 만에 새로운 '로코킹' 등장을 예고하고 나섰다.

소지섭은 지난 7일(수) 첫 방송된 SBS 드라마 '주군의 태양(극본 홍정은 홍미란, 연출 진혁, 제작 본팩토리)'에서 잘 생긴 외모와 훤칠한 키에 인색함과 까칠함을 겸비한 복합쇼핑몰 '킹덤'의 사장 '주중원' 역을 통해 새로운 연기 변신을 펼쳐냈다.

소지섭은 첫 방송을 통해 돈에 있어서는 한 치의 빈틈도 없는 안하무인 재벌남이지만, 갑작스러운 공효진의 애정공세에는 일순 무장해제가 돼버리는, '까칠남'의 자태를 100% 그려내며 여심을 뒤흔들었다.

비가 쏟아지는 음침한 밤 차속으로 뛰어든 공효진을 향해 마치 못 볼 것을 봤다는 듯 시니컬한 표정을 짓는가 하면, 휴게소에서 홀로 앉아 소주잔을 기울이는 공효진을 '미친 여자'라고 치부한 채 도망치고, 진이한을 만나기 위해 달려가는 공효진의 머리카락을 잡고 막아서는 모습 등은 기존 소지섭에게서 볼 수 없던 신선한 매력을 발산했다는 평가다.

이와 관련 소지섭이 색다른 연기 변신을 위해 비지땀을 흘렸던, 카메라 뒤 현장이 포착돼 시선을 끌고 있다. 철저한 대본 연구는 물론 세심한 모니터링을 잊지 않고 꼬박꼬박 챙기며 새롭게 선보이게 될 연기에 대한 고민을 거듭하는, 소지섭의 열정이 고스란히 담겨있는 것이다.

특히, 소지섭은 바쁜 촬영 일정을 소화하는 가운데에서도 틈틈이 자신의 연기를 모니터링하는 모습으로 촬영장을 훈훈케하고 있다. 잠깐의 쉬는 시간도 반납하고 촬영된 장면을 꼼꼼히 검토하며 캐릭터를 다잡아가고 있다.

또한, 손에서 한시도 대본을 놓지 않은 채 감정선을 체크하는가하면, 촬영 전까지 끊임없이 대사를 연습하는, 한결같은 모습으로 현장을 달구고 있다. 그런가 하면 진혁 PD와 함께 대본을 보며 심도 깊은 논의를 나눠, 짧은 장면의 소소한 부분까지 살려내는, 빈틈없는 연기를 완성하고 있다.

제작사 본팩토리 측은 "소지섭의 책임감과 열정은 그 누구도 따라가지 못할 것 같다. 항상 겸손함을 잃지 않고 끊임없이 노력하는 소지섭에 모든 관계자들이 감동할 정도다"라며 "180도 달라진 모습을 보여주기 위해 야심찬 각오를 다지고 있는 소지섭을 기대해 달라"라고 밝혔다.

한편, 드라마 '주군의 태양'은 인색하고 오만방자한 남자와 귀신을 보는 능력을 가진 눈물 많은 여자의 영혼 위로 콤비플레이를 담은 '로코믹 호러'로 '내 여자 친구는 구미호', '최고의 사랑' 등을 집필한 홍정은-홍미란 작가와 '찬란한 유산', '검사 프린세스', '시티헌터'를 연출한 진혁 PD 그리고 소지섭-공효진 등 섭외 0순위 배우들의 의기투합으로 올여름 최대의 기대작으로 꼽히고 있다.

중앙통신뉴스/조성빈 기자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수신 hk-7511@hanmail.net

-Copyrights ⓒ네티즌과 함께하는 중앙통신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광주.전남.부산.서울 실시간 뉴스 및 동영상제공>
"인터넷 종합 언론사 '중앙통신뉴스'는 포털 사이트 'Daum'과 'NATE'와의 제휴로 기사를 공급하고 있습니다"

Name __

Password __

Link (Your Website)

Comment

비밀글로 남기기 | "얼굴을 보면서 할 수 없는 말은 인터넷에서도 하지 마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