드라마 '그녀의 신화', 최정원-손은서 운명 가르는 극적 반전드라마 '그녀의 신화', 최정원-손은서 운명 가르는 극적 반전

Posted at 2013. 8. 12. 09:58 | Posted in - 중앙통신뉴스[2010~2015]/방송/연예소식


드라마 '그녀의 신화' 프로그램 모습이다. ⓒ로고스필름 제공

JTBC 월화드라마 '그녀의 신화(연출 이승렬, 극본 김정아)'가 두 여주인공 '정수(최정원 분)'와 '경희(손은서 분)'의 운명을 가르는 극적 반전을 공개, 전개에 급물살을 탈 전망이다.

어린 '정수(김수현 분)'가 교통사고로 절체절명의 위기에 빠지면서 소용돌이 칠 '정수'의 기구한 운명을 예고한 데 이어 여고생으로 성장한 '정수'와 '경희'의 운명이 뒤바뀌는 반전 상황까지 전격 공개한 것이다. '정수'와 '경희,' 두 동갑내기 사촌의 질긴 악연이 12일(월) 방송 3회부터 본격 막이 오르는 셈이다.

예고방송에서 보듯 기적적으로 어린 '정수'는 살아나지만 그녀를 입양하려 했던 '도영(김혜선 분)'이 의식을 찾지 못하면서 또다시 먹구름에 휩싸이게 될 '정수'의 삶이 안쓰럽게 다가온다.

그렇게 '도영'을 좋아했던 어린 '정수'가 그 막막한 현실을 어떻게 감당해가며 자신을 추스를 수 있을지 애처로운 시선을 거두기 어려운 게 사실이다.

2회 방송 말미에 교통사고 장면이 공개되자 시청자 게시판에는 "이제 막 '도영'과 함께 모처럼 행복을 느끼는가 싶었는데 그 행복이 한 순간에 신기루처럼 사라지는 것 같아 안타깝다"는 내용의 글들이 이어지고 있다.

게다가 안방 시청자들을 더욱 답답하게 만들고 있는 것은 이 소녀 '정수'의 불행이 억척스럽고 이기적인 두 모녀 '미연(전수경 분)'과 '경희(손은서 분)'의 사악함에 의해 더욱 더 깊은 수렁으로 빠져들게 된다는 사실이다.

역시 예고방송에서 공개됐듯 '미연'의 딸 '경희'가 자신을 '정수'인 것처럼 꾸며 결국 '정수' 대신 미국에 머물고 있는 '도영부부'에게 가는 기막힌 일을 벌인 것이다.

드라마 '그녀의 신화' 방송 전부터 '엇갈린 운명, 뒤바뀐 운명' 등으로 드라마 전개에서 가장 기막힌 반전의 하나로 눈길을 모았던 대목이 바로 이 상황이다.

''정수' 대신 내가 갈래'라는 '경희'의 독백 같은 얄밉고 뻔뻔한 대사에 일부 시청자들은 "진짜 이처럼 남의 운명을 도둑질 하듯 가로챌 수 있느냐"라며 흥분을 감추지 못하고 있을 정도이다.

'경희'는 떠나고, '정수'는 여전히 그 자리에 남아 지금처럼 외숙모의 온갖 구박을 견뎌내며 미운 오리새끼처럼 살아가야 하는 현실이 시청자들의 울분을 토하게 한 것이다.

무엇보다 12일(월) 방송될 드라마 '그녀의 신화'에서는 '경희'가 어떻게 '정수' 행세를 해 '정수'의 운명을 가로채고, 그런 안타까운 상황을 까맣게 모른 채 살아가는 '정수'는 안방시청자에게 또 어떤 모습으로 다가올 지 등이 가장 관심이 가는 대목이다.

한편, 드라마 '그녀의 신화' 3회에서는 '정수'가 여고시절 '진후(김정훈 분)'와 첫 우연한 만남을 갖게 되는 장면이 공개될 것으로 알려져 이들의 운명적인 만남에도 시선이 쏠린다.

중앙통신뉴스/조성빈 기자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수신 hk-7511@hanmail.net

-Copyrights ⓒ네티즌과 함께하는 중앙통신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광주.전남.부산.서울 실시간 뉴스 및 동영상제공>
"인터넷 종합 언론사 '중앙통신뉴스'는 포털 사이트 'Daum'과 'NATE'와의 제휴로 기사를 공급하고 있습니다"

Name __

Password __

Link (Your Website)

Comment

비밀글로 남기기 | "얼굴을 보면서 할 수 없는 말은 인터넷에서도 하지 마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