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18회 BIFF', 리티 판 감독 '올해의 亞영화인상' 수상자로 선정'제18회 BIFF', 리티 판 감독 '올해의 亞영화인상' 수상자로 선정

Posted at 2013. 8. 14. 13:57 | Posted in - 중앙통신뉴스[2010~2015]/사회/문화소식


 
'제18회 부산국제영화제(제18회 BIFF)'는 리티 판(Rithy Panh) 감독을 '올해의 아시아영화인상' 수상자로 선정했다.

'올해의 아시아영화인상'은 한 해 동안 아시아 영화산업과 문화발전에 있어 가장 두드러진 활동을 보인 아시아영화인에게 수여되는 것으로, 이란의 모흐센 마흐말바프, 일본의 와카마츠 코지, 홍콩의 서극·유덕화 등 10명의 영화인이 역대 수상의 영예를 안았다.

캄보디아 출신 리티 판 감독은 크메르루즈 정권하의 처참했던 유년시절의 경험을 다수의 영화로 기록했다.

그의 대표작으로는 '보파나, 비극의 캄보디아 여인(1996년)', '크메르루즈-피의 기억(2003년)', '지옥의 지배자(2011년)' 등이 있으며, 크메르루즈 정권하의 삶과 그 잔재가 큰 테마를 이루고 있다.

그리고 올해는 모국의 역사를 디오라마 방식으로 재현한 '잃어버린 사진(2013년)'이 칸 영화제에서 '주목할만한 시선상'을 받으며 캄보디아 대표 감독으로서의 저력을 보여줬다.

이뿐만 아니라 작가로서 뛰어난 역량을 보여준 리티 판 감독은 영화를 포함한 캄보디아의 시청각자료 보존을 위해서도 힘썼다. 2005년에는 이에우 판나카르 감독과 함께 '보파나:영상자료원'를 설립하여, 사라져가는 시청각자료를 수집했다.

이곳은 현재 젊은 영화학도를 교육하고 모국의 영화유산을 대중에게 소개하는 캄보디아 영화의 메카로서 기능하고 있다. 그리고 올해 6월에는 프놈펜에서 영화유산을 테마로 한 영화제인 '메모리! 국제영화유산페스티벌'의 창설을 주도했다.

중앙통신뉴스/조성빈 기자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수신 hk-7511@hanmail.net

-Copyrights ⓒ네티즌과 함께하는 중앙통신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광주.전남.부산.서울 실시간 뉴스 및 동영상제공>
"인터넷 종합 언론사 '중앙통신뉴스'는 포털 사이트 'Daum'과 'NATE'와의 제휴로 기사를 공급하고 있습니다"

Name __

Password __

Link (Your Website)

Comment

비밀글로 남기기 | "얼굴을 보면서 할 수 없는 말은 인터넷에서도 하지 마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