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천만의 대질문> 애프터스쿨 '가희', "리더 자리 너무 힘들었었다" 눈물 고백<오천만의 대질문> 애프터스쿨 '가희', "리더 자리 너무 힘들었었다" 눈물 고백

Posted at 2011. 5. 20. 17:41 | Posted in - 취미&생활/참고자료


(자료제공=tvN) 걸그룹 애프터스쿨의 리더 '가희'가 "리더 자리가 너무 힘들었었다"고 고백하며 눈물을 보여 눈길을 끌고 있다. 오는 20일(금) 밤12시 방송되는 tvN <오천만의 대질문>에 애프터스쿨이 출연해 진솔하고 유쾌한 이야기를 들려주는 것.


이날 가희는 "리더이기 때문에 마음 고생이 유독 컸을 것"이라는 전문가의 이야기를 듣던 도중 힘들었던 시간이 떠올랐는지 눈물을 보여 보는 이들의 마음을 짠하게 한다고. 가희는 "사실 예전에는 리더이기 때문에 짊어져야 할 짐이 너무 많아서 리더의 자리가 너무 힘들었었다"고 고백하며 "하지만 요즘엔 마음의 짐을 좀 내려놓고 멤버들과 다 같이 손에 손을 잡고 함께 힘든 일들을 헤쳐나가려고 한다"고 전했다.

이어 가희는 "가수 데뷔를 기다렸던 시간이 길었고, 누구보다 잘 돼야 한다는 강박관념에 시달렸다"고 덧붙이며 그간의 고충을 털어놓는다고. 가희의 가슴 뭉클한 고백에 함께 출연한 애프터스쿨 멤버들 역시 눈시울을 붉히며 "리더 가희 언니를 도와 더 탄탄한 걸그룹으로 거듭나겠다"고 소감을 전하는 등 끈끈한 애정을 과시했다는 후문이다.

뿐만 아니라 이날 방송에서는 '애프터스쿨이 10년 뒤에도 걸그룹의 롤모델이 되려면 어떻게 해야 할까요?'라는 질문에 대한 국민들이 보내준 흥미로운 의견을 바탕으로 함께 이야기를 나눈다. MBA출신의 손금전문가, 국제 협상을 담당하는 협상전문가, 정신상태를 꿰뚫어보는 정신과 전문의 등 각 분야를 대표하는 전문가들의 체계적인 분석이 시청자들의 눈길을 사로 잡을 예정.

또 애프터스쿨 멤버 중 최근 마음의 상처를 받은 멤버와 '베카' 탈퇴 논란에 대한 진실, 예능 프로그램 최초 출연인 막내 ‘이영’이 스튜디오에서 피를 흘린 사연 등 애프터스쿨의 다양한 이야기도 만날 수 있다.

신동엽과 이특이 MC를 맡은 <오천만의 대질문>은 대한민국 오천 만 명을 대변 할 만 명의 국민들에게 사전 조사 한 각 스타에 대한 이미지와 궁금증을 바탕으로 특별한 볼거리를 선사하는 버라이어티 쇼. 스타들을 다양한 각도에서 분석하며 흥미로운 볼거리를 선사하고 있다. 한편, 싸이월드 뮤직 '오천만의 대질문' 특별 페이지를 통해 매회 출연하는 스타들에 대한 궁금증을 공개 조사해 프로그램에 반영하고 있다.

-Copyrights ⓒ자료제공-
"인터넷 종합 언론사 '중앙통신뉴스'는 포털 사이트 'Daum'과 'NATE'와의 제휴로 기사를 공급하고 있습니다"

Name __

Password __

Link (Your Website)

Comment

비밀글로 남기기 | "얼굴을 보면서 할 수 없는 말은 인터넷에서도 하지 마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