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인국-김유리, '주군의 태양' 촬영장 뒷모습 공개돼서인국-김유리, '주군의 태양' 촬영장 뒷모습 공개돼

Posted at 2013. 8. 26. 08:38 | Posted in - 중앙통신뉴스[2010~2015]/방송/연예소식


드라마 '주군의 태양' 촬영장 뒷모습이다. ⓒ본팩토리 제공

가수 서인국과 배우 김유리의 유쾌함 가득한 촬영장 뒷모습이 공개됐다.

서인국과 김유리는 SBS 수목미니시리즈 '주군의 태양'에서 각각 보안팀장 '강우' 역과 톱스타 '태이령' 역을 맡아 톡톡 튀는, 예측 불가능한 관계를 펼쳐내며 시선을 집중시키고 있다.

매회 다른 에피소드로 새로운 감동과 재미를 안기며 수목극 1위로 승승장구 행보를 거듭하고 있는 드라마 '주군의 태양'에서 '소공 커플' 소지섭과 공효진의 '케미' 못지않은 상큼한 '케미';로 시청자들의 사랑을 한 몸에 받고 있다.

무엇보다 두 사람은 극중 첫 만남부터 몸싸움으로 시작돼, 만나기만 하면 티격태격 다툼을 벌이는 '귀요미 앙숙 관계'를 보여주고 있다.

극 중 '태이령'을 도둑으로 오해한 '강우'가 '태이령'의 팔을 꺾어버리는 모습을 비롯해 '태공실(공효진 분)'의 집 앞에 서있는 '태이령'을 스토커로 오인, 벽을 향해 얼굴을 밀어버리는 등 옥신각신 행동을 주고받고 있다.

무뚝뚝한 모습으로 보안팀장 다운 호신술을 사용하는 '강우'와 '강우'에게 허를 찔리는 습격을 당한 후 울상을 지으며 투덜대는 '태이령'의 모습이 드라마에 활기를 더하며 웃음을 선사하고 있는 것이다.

하지만 서인국과 김유리는 소소한 액션신과 격한 말투가 오고가는 극 중 모습과는 달리, 카메라 뒤에서는 시종일관 활기차고 유쾌한 모습으로 촬영장에 기분 좋은 에너지를 불어넣고 있다.

평소 소탈한 성격으로 정평이 나있는 서인국과 김유리가 함께 대본 연습을 이어가는 짧은 순간에도 얼굴을 마주한 채 웃음을 터뜨리고 마는 즐거운 모습을 보이고 있는 것이다.

특히, 서인국은 극 중 캐릭터처럼 실제로도 연상인 김유리를 편하게 '누나'라고 부르며 먼저 다가가는 애교로, 김유리는 서인국의 작은 농담에도 '함박웃음'으로 호응해주는 쾌활함으로, 촬영장을 훈훈케하고 있다.

두 배우의 해맑은 모습에 무더위 속 바쁜 촬영 일정으로 지친 스태프들도 힘을 얻게 된다는 귀띔이다.

그런가 하면 서인국은 김유리를 걱정하고 챙기는 섬세한 배려로 김유리를 감동케했다. 서인국이 극 중 몸싸움 장면을 위해 김유리의 팔을 사정없이 꺾는가 하면, 벽으로 밀쳐버려야 하는 촬영을 앞두고 미안함과 걱정을 감추지 못했던 것이다.

끝없이 연습하고 동선을 맞춰보는 열정을 보였던 서인국과 김유리는 촬영이 시작되자마자 환상의 호흡을 발휘, 부상이나 상처 없이 촬영을 마무리 지었다.

제작사 본팩토리는 "서인국과 김유리는 친화력이 굉장한 배우들이다. 낯가림 없이 배우들, 스태프들과 화기애애하게 촬영을 이어가고 있다"라며 "그동안 베일에 싸여 있던 서인국의 정체가 드러난 가운데 서인국과 김유리의 관계에는 어떤 변화가 있을지 기대 부탁드린다"라고 밝혔다.

한편, 지난 22일(목) 방송된 드라마 '주군의 태양' 6회분 방송에서는 '강우'가 '킹덤'에 난입한 범인에 의해 부상당한 '태이령'을 번쩍 안아들고 구출해내는 모습이 그려져 시선을 끌었다. 티격태격하던 '강우'와 '태이령'의 관계가 어떻게 발전될지 궁금증을 높이고 있다.

중앙통신뉴스/조성빈 기자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수신 hk-7511@hanmail.net

-Copyrights ⓒ네티즌과 함께하는 중앙통신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광주.전남.부산.서울 실시간 뉴스 및 동영상제공>
"인터넷 종합 언론사 '중앙통신뉴스'는 포털 사이트 'Daum'과 'NATE'와의 제휴로 기사를 공급하고 있습니다"

Name __

Password __

Link (Your Website)

Comment

비밀글로 남기기 | "얼굴을 보면서 할 수 없는 말은 인터넷에서도 하지 마세요"